인천 기초단체 6곳, 생활환경 중 ‘대기’ 가장 불만족
인천 기초단체 6곳, 생활환경 중 ‘대기’ 가장 불만족
  • 조연주 기자
  • 승인 2020.01.14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2019년 사회지표 발표
생활만족도 5점 만점에 3.25점

[인천투데이 조연주 기자] 인천시 생활분야 만족도 조사 결과, 10개 군ㆍ구 중 6곳에서 ‘대기환경’에 가장 불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2019 인천시 사회지표’를 시 홈페이지에 14일 발표했다. 시는 지난해 8월부터 9월까지 9000가구 만13세 이상 가구원을 대상으로 ▲주거와 교통 ▲사회통합 ▲문화와 여가 ▲소득과 소비 ▲노동 ▲안전 ▲교육 등 7개 분야 인식도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계양구ㆍ부평구ㆍ남동구ㆍ연수구ㆍ미추홀구ㆍ동구 주민들은 ‘대기환경’에 가장 불만족했다. ‘붉은 수돗물’ 사태가 발생한 서구와 중구 주민들은 ‘수질환경’에 가장 낮은 점수를 줬으며, 강화군 주민들은 ‘교통환경’에, 옹진군 주민들은 ‘의료보건환경’에 낮은 점수를 줬다.

전체적으로 주거환경(3.47점)과 의료보건환경(3.40점) 등에는 상대적으로 높은 만족도를 보였고, 대기환경(2.71점)과 수질환경(3.08점) 등에는 낮은 만족도를 나타났다. 만족도 기준은 5점 만점이다.

시민들이 느끼는 안전 인식도는 3.12점으로 조사됐다. 자연재해(3.17)와 화재(3.13)엔 상대적으로 안전하다고 인식하고 있었지만, 범죄 위험(2.66) 등엔 낮은 안전 인식도를 나타냈다. 인천의 주요 범죄 발생 건수는 매해 감소하며 다른 지역에 비해 객관적 지표가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시민들의 인식은 객관적 지표와는 다소 차이를 보였다.

대중교통 만족도는 지하철(3.60)ㆍ버스(3.38)ㆍ택시(3.21) 순으로 높게 나타났으며, 공항 접근성(3.47)이 철도시설 접근성(2.78)에 비해 상당히 높게 나타났다. 한편, 통근ㆍ통학 시 교통수단은 자가용이 41.5%로 시내버스(21.1%)와 도시철도(15.7%)를 합한 것보다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인천의 다문화가구 수는 22만276가구로 국내 다문화가구 109만4000가구의 2.0%를 차지했다. 국내 출신 인천시민들은 “외국인을 친구 또는 이웃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에서 과반 이상(친구 66.3%, 이웃 65.2%) 긍정 답변을 했지만, “나 혹은 내 자녀가 외국인과 결혼하는 것을 허용할 수 있다”에선 45.5%만이 긍정 답변을 했다.

여가생활 만족도에선 만족(20.7%)보다 불만족(23.1%)이 높게 나타났다. 불만족 이유로는 ‘경제적 부담 때문에’가 44.8%로 가장 높았다.

인천 전체 가구의 15.2%가 반려동물을 키우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37.8%가 이웃의 반려동물에 불편을 느낀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