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계양소각장 토론회 불참 해명에도 반발 여전
송영길, 계양소각장 토론회 불참 해명에도 반발 여전
  • 조연주 기자
  • 승인 2020.04.03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겸손하겠다더니 주민토론회는 ‘격 떨어진다?’” 발언 비판
토론회 불참 해명글 카페에 남겼지만, 주민들 반발은 여전

[인천투데이 조연주 기자] 21대 총선에서 계양을 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후보가 주민들이 마련한 계양소각장 관련 토론회에 “격이 안맞는다”며 돌연 불참을 통보해 파문이 일자 해명을 내놨다. 하지만, 주민들은 “궁색한 변명”이라며 반발이 더 커지고 있다.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는 송영길 의원 (사진제공ㆍ송영길 의원실)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는 송영길 의원 (사진제공ㆍ송영길 의원실)

오는 4일 계양을 총선 후보자 초청 ‘계양구 광역소각장 시민토론회’를 준비 중인 ‘계양소각장 반대 공동대책위원회’는 민주당 송영길 후보가 지난 1일 돌연 불참을 통보해 “지역 주민들을 단순한 표밭으로만 취급한다”고 비판하고 있다.

이런 비판이 나가자, 송 후보측은 3일 계양구 귤현동 관련 지역 커뮤니티 카페에 해명글을 남기고 “토론회 불참으로 주민들에게 상심을 안겨드린 점, 정말 죄송하고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토론은 민주당과 통합당 후보와의 일대일 토론을 1시간 먼저 진행한 후, 나머지 여타 후보들이 1시간을 진행하는 방안을 대책위에 정중하게 제안했는데 대책위가 시간과 여건 상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며 “대책위가 물론 선거의 중립성과 공정성을 생각해 모든 후보에게 같은 기회를 줘야한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선거관리위원회가 의석 5석 이상이 정당 후보자나 여론조사 5% 이상 후보자를 별도로 불러 토론하기에 이런 형식으로의 토론을 제안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주민들은 송 후보측의 해명에도 비판의 목소리를 낮추지 않고 있다. 오히려 지난 2일 송 후보가 <중부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낮고 겸손한 자세로 선거운동에 임하겠다”라고 인터뷰한 내용과 비교하며 ‘기만적이다’ ‘언행불일치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또한, 주민들은 송 후보 측이 남긴 해명글에 “궁색한 변명이다” “2시간 짜리 토론도 시간이 아까워서 하기 싫은 거면 왜 입후보를 했는가” “군소정당 의견은 들을 가치도 없다는 건가” “지역구 주민들이 울고 있다, 정녕 모른채 하실 건가요” “아주 고압적인 해명글이군요” 라는 등 비판 댓글을 남기고 있다.

이에 대해 대책위 관계자는 “송 후보 측이 나열한 조건은 ‘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대담·토론회’일 경우에 해당한다“며 ”송 후보 측의 방식은 사실상 군소정당 후보를 배제하라는 것으로, 공정하지 못하기 때문에 받아들일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송 후보 측은 “커뮤니티 카페에 올린 해명글 외에 더 말할 내용은 없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