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송영길 이어 정일영도 주민토론회 불참... “오만해”
민주당 송영길 이어 정일영도 주민토론회 불참... “오만해”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4.03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수을 정일영, “핵심 현안과 구도심 현안 빠져있어 불참”
시민단체, “여당 지지율에 기대 선거 치른다고 볼 수밖에”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21대 총선 인천 연수구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후보가 선거구 주민들이 개최하는 토론회에 불참을 통보했다. 인천 계양구을에 출마한 송영길 후보에 이은 민주당 후보의 두 번째 주민토론회 불참으로 지지율 높은 여당의 오만함으로 비춰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후보, 미래통합당 민경욱 후보, 정의당 이정미 후보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후보, 미래통합당 민경욱 후보, 정의당 이정미 후보

연수을 선거구에 포함된 송도1‧2‧3‧4동 주민들로 구성된 인터넷커뮤니티는 오는 4일 지역의 현안을 논의하는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 토론회는 어떤 후보가 송도를 위한 정책을 공약을 준비했고, 실현 가능한 것인지 확인하기 위해 주민들이 준비했다.

인터넷커뮤니티 '올댓송도'는 연수을에 출마한 모든 후보에게 초청장을 보냈다. 하지만 민주당 정일영 후보와 국가혁명배당금당 주정국 후보는 토론회 불참을 통보하면서,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

이 중 정 후보는 여당 후보인만큼 지역 최대 커뮤니티가 개최하는 주민토론회 불참을 두고 지역 정가에서는 의아하다는 분석이 뒤따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면 선거운동이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에서 후보의 공약과 철학을 밝힐 수 있는 좋은 기회였기 때문이다.

정 후보 캠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대면 유세나 선거운동에 한계가 있는 시점에서 정말 좋은 기회이다”면서도 “몇 가지 우려되는 사항이 있어 참석이 어렵다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연수을 선거구는 송도를 포함해 동춘1‧2동, 옥련1동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선거인데, 이번 토론회는 지역의 핵심 현안이나 구도심 현안이 빠져있어 구도심 지역 주민에게 오해를 살 수있다”고 불참 사유를 밝혔다.

이밖에도, 주최 측 제안이 다소 광범위해 사실 확인이 되지 않거나 오해의 소지가 있는 내용으로 토론이 진행될 우려가 있고, 질문 내용의 형평성 문제, 생중계임에도 주민과 실시간 소통이 힘들다는 점 등을 불참 사유로 덧붙였다.

정 후보 측은 이번 주민토론회에서 하지 못한 토론은 오는 8일 연수구선거관리위원회가 개최하는 공식 토론회에서 충분히 논의 할 수 있다고 했다.

정 후보 외에도 계양을에 출마한 같은 당 송영길 후보도 주민들이 개최하는 계양소각장 관련 토론회 불참을 통보하며, 주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이를 두고 인천평화복지연대 이광호 사무처장은 “총선을 앞두고 벌어지는 이런 토론회는 민원성 공약 요구에 정치권이 순순히 부응하는 모습으로 비춰질 우려가 있는 게 사실”이라면서도 “정책이나 후보의 철학 검증을 위해선 필요한 자리인 만큼 토론의 공정성 확보가 전제 된다면 적극 참여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

이 사무처장은 또 “공교롭게 지역 토론회 불참 후보의 소속정당이 민주당인 것을 고려하면, 높은 정당 지지율에만 기대 선거를 치르려는 것은 아닌지 지역주민들이 오만하다고 판단할 여지도 있다”고 부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