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라 주민들, 시민청원 답변 실망 … ‘청와대 집회 예고’
청라 주민들, 시민청원 답변 실망 … ‘청와대 집회 예고’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01.23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시장 '경제청장 사퇴' 등 2개 답변에 실망
청라총연, 비대위구성 “노골적인 청라 패싱” 주장

박남춘 인천시장이 3000건 이상 공감을 얻은 청라국제도시와 관련된 2가지 시민청원을 답변을 두고 주민들이 실망이 크다며 청와대 앞에서의 총집중 집회를 예고했다.

청라국제도시총연합회는 23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18일 박 시장의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 사퇴 요구 시민청원 답변을 듣고 유감 표명과 답변 거부 의사를 표현했음에도 소각장 폐쇄·이전 답변은 더 실망스럽기만 했다”고 밝혔다.

청라총연은 시와 인천경제청, 서구가 모두 노골적으로 청라를 패싱(열외 취급)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예로 김진용 인천경제청장이 ‘타 지구와 청라국제도시가 태생적으로 다르다’고 말한 부분과 박 시장이 인천경제청장 사퇴 청원 답변에서 ‘송도와 청라의 토지소유주와 사업 시행자가 다르기 때문에 송도와 차이가 많다’고 말한 부분을 꼽았다.

청라총연은 “2003년 경제자유구역 지정 당시만 해도 시가 청라·송도·영종 등 경제자유구역 3곳의 총괄사업시행자라고 못 밖아놓고 이제 와서 태생이 다르다고 한다”며 “송도와 사업시행자가 다르기 때문에 차이가 있을 수 밖에 없다는 말은 시의 청사진을 믿고 평생의 전 재산을 투자해 청라에 사는 주민들을 상대로 한 명백한 사기”라고 주장했다.

이어 박 시장의 소각장 폐쇄·이전 청원 답변은 청라 주민들을 무시하고 기만하는 내용 뿐이라고 비판했다.

청라총연은 “마치 청라 주민들이 시가 마련해 놓은 대화의 자리에 참여하지 않았고, 대화에 참여하면 청라 주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할 듯 주민들을 말장난으로 기만하고 있다”며 “인천시 클린서구 환경시민위원회의 위원 21명에 청라를 대표할 인물이 없다고 지적하니, 이제서야 21명 안에 포함시켜 주겠다고 제안했다. 그 자리에 들어가는 순간 다수결 원칙에 따라 그들 주장이 합리화될 것이 뻔하다”고 지적했다.

청라총연은 이와 관련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강력 대응하기로 결의했다. 먼저, 청라 현안에 대한 인천시장의 책임있는 재답변을 요구하는 재청원 운동을 시작하고 천막농성을 포함한 장기 촛불집회, 청와대 앞 청라 주민 총집회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청라총연 관계자는 “이제 청라와 인천시청 앞에서 진행하는 평화 행동으로는 시의 변화를 기대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이제 촛불집회와 온라인 재청원을 시작으로, 촛불이 횃불이 돼 청와대까지 향하는 주민들의 힘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청라총연은 이달 안에 청와대 앞에서 총집회를 진행하겠다는 계획이다. 청라총연이 청라지역 인터넷 커뮤니티 카페에 이와 관련한 입장과 청와대 앞 총집회 계획을 올리자 수백명의 주민들이 지지와 참여 의사를 밝히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