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 핵심공약 '드림촌', ‘님비’에 좌절되나?
박남춘 인천시장 핵심공약 '드림촌', ‘님비’에 좌절되나?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1.21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창업마을 드림촌 주민반대 극심, 청년창업 꿈 허공에
올 상반기 착공 힘들어... 사업무산시 국비 220억 반납해야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박남춘 인천시장 핵심 공약 중 하나인 인천 창업마을 드림촌이 인근 주민들의 님비(NIMBY)로 첫 삽도 뜨지 못하고 있다.

박 시장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5개 핵심 공약 중 2번 공약으로 ‘인천 재창조 프로젝트’로 원도심-신도시 균형발전‘과 3번 공약으로 ’1조원대 중고시업 육성자금 지원, 권역별 미래산업 육성‘을 발표했다.

이 중 2번 공약 이행방법으로 신혼부부‧청년‧장애인‧노인 등을 위한 맞춤형 공공임대주택 임기 내 2만 호 공급이 담겨있다. 3번 공약 이행방법엔 The Dream(더 드림)촌을 조성해 청년창업 꿈 실현 지원이 들어있다.

인천 창업마을 드림촌은 두 가지 공약 이행방법의 핵심이 되는 사업이다. 드림촌은 예비창업자 또는 창업자가 사업 아이디어 발굴과 연구를 할 수 있는 사무실과 거주공간을 한 건물에 입주시키는 복합시설로, 창업가‧투자자‧지원기관이 한 곳에 모여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청년 창업 허브 기관이다.

드림촌에 만들어지는 창업지원주택은 청년 창업인을 위해 특화한 주택으로, 지자체 별로 전략사업에 종사하는 청년층에 공급하는 지역전략산업지원주택의 일환이다. 창업지원주택은 주택 내 오피스 공간과 주거 공간이 결합돼 있어 24시간 재택근무가 가능하다.

지난 2017년 9월 국토교통부 창업지원주택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220억 원을 지원받았다. 계획대로라면 올해 2월 착공에 들어가야 하지만, 주민 반대로 2월 착공은 사실상 물 건너갔다. 사업이 무산될 경우 국비 220억 원을 반납해야 한다.

인천 미추홀구에 계획한 '창업마을 드림촌' 조감도(자료제공 인천시)
인천 미추홀구에 계획한 '창업마을 드림촌' 조감도(자료제공 인천시)

주민들이 드림촌을 반대하는 가장 큰 이유는 임대주택이다. 지난해 11월 7일 인천시 행정사무감사에서 강원모(민주, 남동4) 시의원이 '드림촌이 정상적으로 추진되지 못하고 있는 이유'에 대한 질의에 김상섭 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드림촌이 들어설 인근 아파트 주민들은 임대사업을 위한 주택이 근처에 들어서는 것을 반대한다”고 답했다.

인천시는 주민들을 설득하기 위해 허종식 전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이 직접 나서는 등 노력을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주민들은 지속적으로 반대의사에 인천 지역의 청년들은 시가 보다 큰 의지를 보여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에 김민규 인천청년유니온 사무국장은 “주민들이 반대하는 명분을 이해하기 어렵다. 정부와 지자체가 청년에게 집 한 칸 지원하는 것이 이렇게 반대할 일이냐”고 분통을 터뜨린 뒤 “고작 청년지원주택 200호가 주민반대로 무산된다면, 인천시의 청년정책 수행 의지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청년기본법이 통과되고, 인천시가 청년기본조례를 갖췄지만, 청년이 마주하는 현실은 아직 매섭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에 인천시 관계자는 “사업은 반드시 추진 될 것이다. 지속적으로 주민들을 만나 설득하는 과정에 있다”라며 “청년들의 우려를 익히 알고 있으며, 조만간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