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매립지 4자 회의, 2주마다 정례화 합의
수도권매립지 4자 회의, 2주마다 정례화 합의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11.08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대체 매립지 용역 결과’ 관련 논의 이어가기로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환경부·인천시·서울시·경기도가 수도권매립지 4자 회의를 2주에 1번씩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수도권매립지 일부사진 (인천투데이 자료사진)
수도권매립지 일부사진 (인천투데이 자료사진)

환경부·인천시·서울시·경기도 등 4개 기관은 지난 7일 오후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에서 ‘수도권매립지 4자 실무회의’를 열고 대체 매립지와 폐기물 발생지 처리 원칙 준수 등을 논의했다.

실무회의는 지난 7월 19일 열린 이후 4개월여 만에 열리는 것이다. 애초 8월 6일 열릴 예정이었으나 환경부가 전날 일정을 취소하면서 무기한 연기됐다. 회의에선 4개 기관이 2주에 1번씩 대체 매립지 확보를 위한 실무회의를 열기로 합의했다. 다음 회의는 오는 13일 열릴 예정이다.

4개 기관은 수도권매립지 3-1공구 사용이 끝나는 2025년에 매립지 사용을 종료하고 대체매립지를 공모방식으로 선정하기로 합의했지만, 이를 위한 논의는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인천시·서울시·경기도는 환경부의 주도적인 참여와 특별지원금 등 강력한 인센티브를 요청하고 있지만, 환경부는 폐기물 처리는 지방자치단체의 사무라며 조정·지원 역할만 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인천시와 경기도는 발생지 처리 원칙 준수에 합의한 것과 달리 서울시는 자체 처리에 확실한 결론을 내리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환경부도 기존 입장과 큰 변화가 없었다.

다만, 환경부는 3개 수도권 지자체가 진행해 결과가 나온 ‘대체 매립지 조성 연구용역’을 검토하고 이와 관련한 논의를 향후 열리는 실무회의에서 계속 진행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선 최근 국토교통부로 승인을 받은 수도권매립지 내 드론인증센터를 만드는 것을 허가하기로 했다. 서울시가 해당 토지 사용에는 합의했지만 소유권 이전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었는데 국책 사업임을 감안해 준공 전 토지 사용을 허가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