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서울·경기, 매립지 종료 대책 주민토론회 불참 실망”
“환경부·서울·경기, 매립지 종료 대책 주민토론회 불참 실망”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11.07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평화복지연대, 7일 비판 논평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환경부와 서울시·경기도가 인천지역 시민단체와 국회의원이 제안한 수도권쓰레기매립지 종료 대책 토론회 불참을 통보했다. 시민단체는 실망스럽다는 의견을 냈다.

수도권매립지 일부사진 (인천투데이 자료사진)
수도권매립지 일부사진 (인천투데이 자료사진)

인천평화복지연대는 7일 오전 논평을 내고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국회의원(서구을), 서구갑위원회(위원장 김교흥)과 함께 환경부·서울시·경기도·인천시에 ‘수도권매립지 종료에 따른 대책 마련 토론회’ 참여를 제안했는데, 인천시를 제외한 나머지 기관 모두 참석이 어렵다는 최종 답변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9월 17일 인천평화복지연대 등은 수개월 간 멈췄던 환경부와 서울시·경기도·인천시 환경국장들 간 회의가 7일 오후 열릴 예정이라 회의 후 주민들과 소통하는 자리를 만들기 위해 토론회를 제안했다. 인천시를 제외한 기관들의 불참 통보로 토론회 진행은 불가능한 상황이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환경부와 타 지자체의 태도에 매우 실망스럽다”며 “지난 9월 자원순환의 날 행사 때 환경부장관은 면담을 약속했으나 지금까지 답이 없고, 환경부도 피해지역 주민대책위 등의 면담을 거부해 매립지 종료와 대체매립지 조성 의지가 있는 지 의심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인천시민들은 오늘 재개되는 4자 간 환경국장단 회의에서 대체매립지 조성을 위한 추진 계획이 마련될 수 있게 환경부가 적극적인 노력해 오늘 4자 간 회의가 빈손으로 끝나지 않길 바란다”며 “환경부와 수도권 지자체가 피해지역 주민들과 소통할 수 있는 토론회를 다시 추진할 것이다. 환경부, 서울시와 경기도는 시민과 소통하려는 태도로 함께 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