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배달앱 만들자’ 봇물에도 요지부동 인천e음
‘공공 배달앱 만들자’ 봇물에도 요지부동 인천e음
  • 조연주 기자
  • 승인 2020.04.08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 토론회 열고 시의회가 청원 채택도 했는데 석 달째 ‘감감’
‘배달독점 막자’며 후발주자 열 내는데, 선두 인천e음 지지부진

[인천투데이 조연주 기자] 배달앱 독과점에 대항해 ‘공공 배달앱’을 만들자는 목소리가 커지는데도, 이미 개발을 끝낸 인천e음 배달서비스는 실행되지 않고 있다.

‘우아한 형제들’이 쏘아올린 ‘배달앱 전쟁’ 신호탄

배달앱 국내 1위인 ‘배달의민족(이하 배민)’을 운영하는 (주)우아한 형제들은 기존 정액제 광고 방식과 함께 주문 1건당 수수료 5.8%를 부과하는 서비스 수익형태를 추가하겠다고 4월 1일 발표했다. 곧바로 ‘소상공인에게 두 번 돈 내라는 꼼수다’라는 여론의 뭇매를 맞자, 지난 6일 사과문을 게시하고 “수수료 절반을 상인에게 돌려주고, 곧 새롭게 개편한 체제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배민’이 쏘아올린 배달앱 플랫폼 기업의 독과점 문제는 사그라지지 않았다. 오히려 공공기관이 운영하는 배달앱의 필요성을 환기시키는 신호탄이 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소상공인에게 손해를 입히는 플랫폼 기업의 횡포를 두고 볼 수 없다”라며 경기도 운영 공공 배달앱 개발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군산시의 수수료 없는 배달앱 ‘배달의 명수’ 등 공공 배달앱 사례가 알려지면서 공공 배달앱 요구가 커지고 있다.

인천e음 화면 캡쳐.
인천e음 화면 캡쳐.

준비됐는데 시동 못 거는 ‘인천e음 배달서비스’

이런 상황에서 인천지역 소상공인들은 답답한 마음에 가슴을 치고 있다. 인천에선 이미 석 달 전부터 인천e음 플랫폼으로 공공 배달앱을 활성화하자는 이야기가 나왔는데 아직 이뤄진 게 없기 때문이다.

인천에선 지난 1월 상인과 소비자, 인천e음 운영주체가 모여 ‘배달앱 통합에 따른 피해 대책마련 토론회’를 열고 ‘지역 공공 플랫폼으로 배달앱 독과점 횡포를 막아내자’는 데 뜻을 모았다. 하지만 그로부터 석 달 가까이 지났음에도 달라진 게 없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인천e음 기반 배달앱 프로그램 개발을 사실상 완료했음에도 실행하지 않고 있어, ‘시가 의지가 없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상인과 소비자한테서 나오고 있다.

현재 인천e음 플랫폼에서 광고와 수수료를 면제해주는 전화 배달 대행 베타 서비스를 열어놓고 있지만 정체 상태다.

인천 서구상인연합회와 조선희 시의원이 주최·주관한 ‘배달앱 통합에 따른 피해대책마련 토론회’가 1월 30일 열렸다.
인천 서구상인연합회와 조선희 시의원이 주최ㆍ주관한 ‘배달앱 통합에 따른 피해 대책 마련 토론회’가 1월 30일 열렸다.

앞서가는 서구e음, 힘 보태는 인천 정치권

인천e음과 연계한 서구e음은 ‘배달서구’로 배달서비스를 확대하며 인천e음과 비교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배달서구’는 소비자가 음식을 주문하면 해당 업체 판매정보시스템(POS)에 주문 내용이 입력되는 식이다. 서구는 ‘배달서구’ 이용업체를 1200곳 이상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인천e음 배달서비스를 적극 활용해야한다는 의견에 인천 정치권도 힘을 보태고 있다.

4ㆍ15 총선 연수구갑 선거구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후보는 “지역 특화 배달앱 서비스의 필요성이 점점 대두하고 있다. ‘연수e음카드 시즌 2’를 통해 소상공인과 소비자가 모두 상생하는 시스템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부평구을 선거구 정의당 김응호 후보는 “공공 배달앱으로 수수료를 적정가로 낮추고 배달앱 독과점을 해소해야한다”며 “이는 중소상인들과 학계의 노력으로 이미 작년부터 제안된 것이다. 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의지만 있다면 충분히 추진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인천시의회는 3월 17일 조선희(정의당, 비례) 의원이 소개한 서구상인협동조합의 ‘배달의 민족 기업 결합에 따른 대책 마련 촉구’ 청원을 채택하면서 “정부와 인천시가 협력시스템을 마련해 인천e음을 활용한 공공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게 나서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러한 여론을 의식한 박남춘 인천시장은 지난 7일 시 소상공인정책과 인천e음팀에 “최대한 빨리 시민들이 인천e음 배달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해 달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인천e음 배달서비스가 활성화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