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청, 용유‧무의 개발사업 ‘본격화’
인천경제청, 용유‧무의 개발사업 ‘본격화’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3.26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상반기까지 실시계획수립 마무리
하수처리시설, 도로 등 기반시설공사 추진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용유‧무의 지역에 대한 개발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인천경제청은 용유 오션뷰, 무의 LK, 무의 쏠레어 복합리조트 사업 등의 환경영향평가 협의를 올해 안에 완료하고, 내년 상반기까지 실시계획수립을 마무리한다고 26일 밝혔다.

무의쏠레어사업 조감도(사진제공 인천경제청)
무의쏠레어사업 조감도(사진제공 인천경제청)
무의LK사업 조감도(사진제공 인천경제청)
무의LK사업 조감도(사진제공 인천경제청)
용유오션뷰사업 조감도(사진제공 인천경제청)
용유오션뷰사업 조감도(사진제공 인천경제청)

이와 함께 용유‧무의지역 내 해양문화‧관광‧레저사업 활성화와 기반시설 확충도 진행한다.

먼저 인천경제청은 중구 을왕동 산 70-1 일대에 콘도 등을 짓는 ‘용유 오션뷰’ 개발과 관련해 그동안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에서 자연환경 보존 차원에서 제시된 대초 개발 가용면적을 축소해 오는 4월 중 한강유역환경청과 재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중구 무의동 산 349-1 일대에 컨벤션‧콘도 등을 건립하는 ‘무의LK’ 개발도 환경영향평가에서 지적받은 사항을 반영해 원형 보존지를 추가 확보하고 산림훼손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개발면적을 축소해 올해 안에 협의를 완료하고 내년 상반기 중 실시계획을 완료할 예정이다.

또한, 실미도 해수욕장에 세계 최상위 수준 레저‧휴양 지향형 복합 리조트 개발을 목표로 추진 중인 ‘무의 쏠레어 복합리조트’ 사업은 올해 상반기 실시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에 착수한 뒤, 오는 8월 실시계획 승인신청, 내년 상반기 실시계획 승인 등의 절차를 밟는다.

인천경제청은 ‘제2차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과 연계한 용유‧무의지역 발전방안 마련을 위해 지난해 9월 국토연구원과 함께 ‘용유‧무의지역 경제자유구역 활성화 발전 전략 수립 용역’에 착수했다.

이번 용역은 올 12월 완료를 목표로 인천국제공항, 카지노 복합 리조트 등 주변 시설 등과 연계 개발하는 마스터 플랜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용유‧무의 지역 관광‧레저 기본구상 ▲경제자유구역과 주변지역 간 균형발전 방안 ▲융‧복합 해양문화 스마트시티 조성 ▲일자리 창출 ▲투자유치 등과 관련한 경제자유구역 경쟁력 강화방안 등 거시적으고 종합적인 발전 전략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인천경제청은 지역주민 불편 해소를 위한 기반시설 확충도 진행할 계획이다. 용유지역 생활하수 처리를 위해 300여억 원을 투입하는 공공하수처리시설 건립공사 설계용역을 올 상반기 중 착수한다.

또한, 지난 해 무의대교 개통으로 여름 휴가철 하나개 해수욕장 이용객 증가 예상에 따라 주차공간 확보가 시급하다고 보고 총 사업비 11억3000만 원(시비,구비 각 5억6500만 원)을 확보해 공영주차장 조성 사업지원에 나섰다.

정상철 인천경제청 용유무의개발과장은 “각종 개발사업과 도로‧하수관로‧주차장 시설 등 기반시설 사업을 적극 추진해 주민 불편 해소와 함께 용유‧무의지역을 해양문화‧관광레저 중심의 경쟁력을 갖춘 경제자유구역으로 조상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