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번째 확진자, 인천 공항철도·자기부상열차 이용
30번째 확진자, 인천 공항철도·자기부상열차 이용
  • 조연주 기자
  • 승인 2020.02.19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이용한 주요 지하철역 소독 완료 ··· 2차 작업할 것”

[인천투데이 조연주 기자] 국내 30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인천 공항철도와 자기부상열차를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시는 확진자가 다녀간 주요역 소독 작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18일 코로나19 국내 30번째 확진자의 동선을 발표했다. 질본에 따르면, 30번 확진자는 지난 10일 10시경 서울 불광역에서 지인들과 공항철도 디지털미디어시티역에서 환승 후 인천공항1터미널에서 자기부상열차로 환승해 용유도역에서 하차했다.

30번째 확진자는 용유 앞바다에서 도시락을 먹고 워터파크역까지 걸어 이동한 뒤, 자기부상열차로 인천공항1터미널역에서 공항철도로 환승해 검암역에서 하차했다. 이후 30번째 확진자는 아라뱃길을 따라 2시간 가량 도보로 이동한 뒤, 계양역에서 공항철도 탑승해 서울로 귀가했다. 

인천시는 30번째 확진자 동선을 확인한 즉시 방역작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출처 박남춘 인천시장 SNS)
인천시는 30번째 확진자 동선을 확인한 즉시 방역작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출처 박남춘 인천시장 SNS)

이에 박남춘 인천시장은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인천시는 질병관리본부로부터 동선을 통보받고 인천공항1터미널역, 용유도역, 워터파크역, 검암역, 계양역을 집중 소독했다. 이후 관할 보건소와 공항공사, 교통공사, 공항철도도 2차 소독과 집중방역을 실시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박 시장은 “내일(19일)은 검암역, 계양역, 용유도역 추가 방역을 직접 점검할 예정이다. 인천시는 19번째 확진자가 다녀갔던 송도 현대프리미엄아웃렛을 즉각 휴업조치했던 것처럼 시민들이 걱정하지 않게 하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