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민경욱, 인천 시민 그만 괴롭히고 사퇴하라”
민주당, “민경욱, 인천 시민 그만 괴롭히고 사퇴하라”
  • 조연주 기자
  • 승인 2020.02.14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막말·욕설로 인천의 품격 떨어트려 ··· 즉각 사퇴하라”

[인천투데이 조연주 기자]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이 막말·욕설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자유한국당의 민경욱(연수구을)의원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민경욱 의원은 지난 13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씨XX, 잡것들아”로 시작하는 긴 글귀를 게시했다. 글귀에는 ‘청계천 전태일도 조작한 건 마찬가지!’, ‘아, 그때 후광인지 무언지 김대중 같은 X, 대도무문이란 김영삼 같은 X 개무시로 쪽무시로 나갔어야 했는데!”등 욕설이 담겨 있었다. 민 의원은 이에 “그 누구의 글이라도 정말 절창이다”라고 칭찬하는 내용을 덧붙여 실었다.

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이에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이 14일 논평을 내고 “인천시민들은 민 의원의 막말 소식을 전해 들으며 몹시 괴로워 하고 있다”라며 “원색적 욕설이 가득찬 글은 현직 대통령을 비난하는 것에 더해 고 김대중, 김영삼 대통령과 고 노회찬 의원을 욕보이고 조롱했다”라고 비판했다. 

인천시당은 “민경욱 의원은 이제는 욕설 정치를 본격적으로 할 모양이다. 그동안 수시로 반복되는 막말로 인천의 품격을 떨어뜨려 왔는데 이제는 300만 인천시민의 얼굴에 욕설로 먹칠을 하는 것 같아 낯이 뜨겁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시당은 자유한국당을 향해 “보수의 가치를 지키는 정당이라면 막말과 욕설을 일삼는 민경욱 의원을 영구 제명해 보수의 품격을 지켜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민경욱 의원은 논란이 된 글을 삭제한 상태다. 민경욱 의원실 관계자는 해당 사건에 대해 "아직 정해진 입장은 없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