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호선 청라연장선 추가역 신설 논란 ‘점입가경’
7호선 청라연장선 추가역 신설 논란 ‘점입가경’
  • 장호영 기자
  • 승인 2020.01.16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원시티 주민들은 찬성 ··· 청라 주민 반대 목소리에 송도 주민들도 가세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2027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 중인 서울도시철도 7호선 청라국제도시 연장 공사의 추가역 신설 찬·반 논란이 지역 간 갈등으로 번지고 있다.

서울도시철도7호선 청라 연장 구간 계획도.(자료 제공 인천시)
서울도시철도7호선 청라 연장 구간 계획도.(자료 제공 인천시)

인천시와 인천도시철도건설본부는 7호선 청라 연장선에 봉수대로(가정1동·청라1동)역 신설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2018년 제기된 민원에 따라, 도시철도건설본부는 가정2지구 사업이 지난달 승인되면서 청라 연장선에 신설역 검토 여부를 추진하는 것이다. 당시 해당 신설역 타당성 분석 결과 비용 대비 편익비율(BC값)이 1.02로 나왔다. 보통 1.0이 넘으면 사업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

도시철도건설본부는 경제성과 재무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 등과 협의를 거쳐 결정할 예정이다.

그런데, 자유한국당 이학재 국회의원(인천 서구갑)이 지난달 25일 인천시 철도과와 도시철도본부에 공문을 보내 서울도시철도 7호선 청라 연장선에 봉수대로(가정1동·청라1동)역 신설을 추가 요청한 사실을 알리면서 찬·반 논란이 번졌다.

청라 주민들은 이와 관련한 소식이 알려지자 크게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특히 청라 연장선 공사 관련 입찰이 두 차례 유찰되면서 공사 완료 시점이 늦춰질까봐 우려하고 있다. 또한 10년을 넘게 기다려온 주민들에게 절망감을 주는 행위라며 시와 관련기관에 추가역 설치를 반대하는 릴레이 민원을 제기하고 있다. 추가 역사 신설을 위해 필요한 예산 1000억 원의 확보 방안도 문제이다.

이에 반해 가정지역 루원시티 주민단체인 루원총연합회는 신설역이 필요하다며 관련 기관과 지역 정치인들에게 추가 역 신설을 촉구하는 민원을 제기하고 있다.

여기에 다른 지역인 송도국제도시 주민들도 가세해 역 신설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송도 주민들은 “이미 시가 7호선 건설비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부담시킨 바 있고 추가역 역시 비용 부담을 시킬 것으로 보인다”며 “추진 중인 신설역은 경제자유구역에 해당하지 않아 경제청이 예산을 부담하는 것은 배임 소지가 있어 반대하다”는 의견을 밝히고 있다.

송도지역 카페인 ‘올댓송도’는 신설역 공사비에 경제청이 예산을 부담하게 한다면 배임·직무유기·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형사 고발도 검토하겠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에 대해 도시철도본부 관계자는 “추가역 신설이 2027년 개통에 지장이 없는 지 검토 중”이라며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