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선수 이강인, ‘올해의 인천인 대상’ 수상
축구선수 이강인, ‘올해의 인천인 대상’ 수상
  • 이서인 기자
  • 승인 2019.12.11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감독 이병헌과 가천대길병원 권역외상센터도 수상

[인천투데이 이서인 기자] 인천시와 인천사랑운동시민협의회는 지난 10일 ‘2019 인천인 친선교류의 밤’ 행사를 열고 ‘2019 올해의 인천인 대상’을 시상했다. 수상자는 축구선수 이강인, 영화감독 이병헌, 가천대길병원 권역외상센터다. 이강인 선수는 해외 일정으로 시상식에 불참해 친누나가 대리 수상했다.

'2019 올해의 인천인 대상' 수상자 (사진제공 인천시)
‘2019 올해의 인천인 대상’ 수상자들. 이강인 선수는 해외 일정으로 시상식에 불참해 친누나가 대리 수상했다.(사진제공ㆍ인천시)

이강인(18) 선수는 인천유나이티드 유스팀에서 실력을 키웠으며, 현재 스페인 ‘발렌시아 CF 메스타야’에서 활약 중이다. 한국이 올해 U20 월드컵 준우승을 차지해 한국 남자선수 최초로 대회 MVP에게 주어지는 ‘FIFA 골든볼’을 수상, 인천을 빛냈다.

이병헌(39) 영화감독은 인천에서 유년기를 보냈으며, 영화 ‘써니’ㆍ‘타짜’ㆍ‘스물’ 등을 만들고 올해 영화 ‘극한직업’을 흥행(관객 1600만 명)으로 이끌었다. 이 영화들을 인천의 원도심인 배다리와 숭의동부터 송도국제도시까지 인천 전역에서 촬영해, 인천에 스토리텔링을 부여했다.

가천대길병원 권역외상센터는 올해 국내 최초로 닥터-카를 도입해 중증외상환자 발생 시 전문 의료진이 직접 사고현장으로 출동해 시민의 사망률 감소는 물론 장애를 최소화하는 데 기여했다. 권역외상센터는 인천시민의 건강과 생명 보호를 위해 노력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시 관계자는 “인천의 명예와 자긍심을 높여줘 감사하다”며 “내년에도 인천시민과 함께 소통하고 교류하면서 인천인임을 자랑스럽게 여길 수 있는 인천을 만들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