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차 국토종합계획, 인천 GTX와 공항경제권 반영
5차 국토종합계획, 인천 GTX와 공항경제권 반영
  • 김갑봉 기자
  • 승인 2019.12.03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도ㆍ부평ㆍ서울 신산업벨트와 경인 광역벤처클러스터 눈길
정부투자협약 한강하구 공동관리와 협력사업 탄력 전망
미세먼지ㆍ매립지 ‘수도권상설기구’ 추진... 인천~제주 해운 복원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정부는 3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한 제51차 국무회의 때 엑스(X)자 고속철도망과 수도권급행철도(GTX) 등 향후 20년 발전 방향을 담은 제5차 국토종합계획안을 의결했다.

국토종합계획은 국토개발계획의 최 상위 정부 계획으로, 5차 계획안은 오는 2020년부터 2040년까지 20년간 정부의 국토정책 비전을 담고 있다.

국토부가 발표한 계획 중 인천과 직접 관련이 있는 분야는 경제와 교통(철도, 항공, 해운) 분야 계획이다.

국토부는 인천과 경기 등 복수의 지자체가 산업과 관광 등을 주제로 지역발전을 꾀할 수 있는 협력사업을 직접 발굴하면, 정부가 투자협약제도를 통해 지원하는 방식으로 균형발전을 추진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전경 (사진제공ㆍ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전경 (사진제공ㆍ인천공항공사)

국토부가 예시한 광역 연계·협력 지자체 제안 사업을 보면, 인천의 경우 서울과 더불어 산업·경제 분야에서 송도-부평-서울을 광역 신산업벨트로 조성하는 계획이 반영됐다.

이는 송도의 바이오의약ㆍ첨단자동차 등 첨단산업 육성과 부평 국가산업단지의 산업구조 고도화를 추진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국토부는 또 인천과 경기에 광역벤처기업 클러스터를 구축키로 했으며, 인천국제공항과 김포국제공항을 연계해 육성키로 했다. 두 공항 연계사업은 정부가 추진하는 공항경제권 활성화 사업에 해당한다.

국토부는 또 환경 분야로 우선 한강 하구의 공동 관리와 개발을 꼽았다. 한강하구는 경기도와 인천이 해당하는 사업이다.

앞서 인천시는 지난달 한강하구 관리방안 마련을 위한 ‘한강하구 생태·환경 통합관리체계 구축용역’ 최종보고회를 마쳤다.

용역 주요 내용은 ▲한강하구 관리수역 지정 ▲통합관리체계 구축을 위한 추진전략 ▲한강하구 통합 관리 협의체 구성 ▲한강하구 생태·환경 통합관리기관(안) 설립 등이다.

시는 통합관리체계 구축을 위한 추진전략으로 ▲오염배출물질 관리와 수질개선 ▲생태계 건강성 회복 ▲한강하구 인식전환 활성화 ▲남북교류 활성화 등을 제시했는데, 경기도와 협력해 공동사업을 발굴하면 정부 지원으로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국토부는 또 수도권의 광역 환경문제 공동대응을 위한 수도권 상설기구를 추진키로 했다. 광역 환경의제는 미세먼지와 수도권매립지, 화력발전소 등이 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수도권쓰레기매립지 대체매립지 조성 문제와 인천에 소재한 화력발전소 9개에서 배출하는 오염물질에 대한 대책은 박남춘 인천시장아 국무회의에 처음 참석해 직접 요청한 내용이기도 하다.

교통인프라 분야에서 국토부는 수도권에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 등 광역철도망을 구축키로 했다.

GTX의 경우 현재 A(고양~강남), B(송도~서울역~남양주), C(의정부~강남~군포) 노선 3개가 계획돼 있는데, 정부가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서부에 GTX를 추가키로 하면서, D노선에 대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인천시는 서울, 경기와 협력해 최적의 노선을 마련키로 했다.

인천의 교통 분야 추가 정책은 해운분야다. 국토부는 제주와 육지를 연결하는 해상 물류체계를 구축키로 했다.

제주~인천 해운 노선의 경우 2014년 세월호 침몰 사고 이후 여객과 화물을 동시에 실어 나르는 카페리 여객선은 현재 운항이 중단된 상태고, 화물선만 운항하고 있다. 국토종합계획에 인천~제주 해운 구축계획이 반영된 만큼, 해양수산부가 내년 상반기 구체화할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