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안전기술원 지방 이전 안돼 ‘한 목소리’
항공안전기술원 지방 이전 안돼 ‘한 목소리’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10.07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의회·주민단체, 첫 대책회의 열어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최근 국회에서 관련 토론회가 열리는 등 공공기관 2차 지방 이전 추진 관련 논의가 계속되자, 대상에 포함된 항공안전기술원의 이전을 막기 위한 인천시와 관계 기관들의 움직임이 바빠졌다.

항공안전기술원 홈페이지 갈무리 사진.
항공안전기술원 홈페이지 갈무리 사진.

시와 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는 7일 오후 서구 청라 로봇타워에서 공동으로 첫 ‘항공분야 공공기관(항공안전기술원) 지방 이전 대책 회의’를 처음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대책 회의에는 시 항공과·미래산업과 등 관련 부서, 인천경제자유구역청 기획정책과, 서구 미래기획단, 인천 테크노파크 로봇센터, 한공안전기술원 등 공공기관 관계자들이 참가했다.

또한, 김종인 시의회 건설교통위원장, 이학재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인천 서구갑지역위원장, 배석희 청라국제도시총연합회 회장 등도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공공기관 2차 지방 이전 추진에 항공안전기술원이 포함되선 안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특히 인천국제공항과 인접한 데다 수도권매립지에 드론 비행장과 드론인증센터를 유치하고 있어 항공안전기술원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항공안전기술원도 그동안 두 차례 이전을 경험했던 터라, 직원들의 이직 우려 문제와 함께 ‘더 이상 이전은 어렵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인 시의회 건설교통위원장은 “인천국제공항과 김포국제공항이 인근에 위치해 있어 기술 지원 수요가 많은 데다, 드론 사업이 수도권에 40% 정도가 집중돼있어 지방으로 이전하면 피해가 클 것”이라며 “건설교통위에선 인천국제공항 쪽에 비행정비단지를 유치해 일자리를 창출하려 노력 중이고, 시도 항공 전문 부서를 만들고 대응 중인데 이전은 안된다”고 말했다.

배석희 청라총연 회장은 “공공기관을 유치해도 모자를 판에 있는 공공기관을 빼 간다는 건 말이 안된다”며 “로봇랜드의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는 항공안전기술원이 빠진다면 로봇랜드도 함께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첫 대책회의에선 관계 기관들과 정치권, 주민단체의 명의로 항공안전기술원을 담당하고 있는 국토교통부에 ‘이전 반대’ 내용을 담은 공문을 보내자는 의견이 제시됐다. 또한 관련 대책회의를 지속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