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국회의원 7명, “항공안전기술원 지방 이전 반대”
인천 국회의원 7명, “항공안전기술원 지방 이전 반대”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11.13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2일 결의문 채택해 중앙정부와 인천시 등에 전달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인천지역 국회의원 7명이 서구 청라 로봇타워에 소재한 항공안전기술원의 지방 이전 반대 결의문을 채택해 중앙정부와 인천시 등에 전달했다.

항공안전기술원 홈페이지 갈무리 사진.
항공안전기술원 홈페이지 갈무리 사진.

자유한국당 이학재·민경욱·안상수·윤상현·정유섭·홍일표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의원은 지난 12일 ‘한공안전기술원 이전을 단호히 반대한다’는 결의문을 채택해 청와대·국무총리실·국토교통부·인천시·항공안전기술원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의원들은 결의문을 통해 “청라는 인천국제공항과 김포국제공항을 연계하는 위치로 항공안전 인증과 관련 기술을 연구·개발하는 항공안전기술원의 최적지이고, 항공안전기술원을 중심으로 항공과 드론 산업 클러스트가 형성돼 지역 발전과 성장에 미치는 영향이 커 지방 이전은 불가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현재 인천에는 8개 공공기관이 있으나 이는 부산 23개, 대구 16개, 대전 42개 등과 비교해 매우 적은 수준이며, 이미 1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 사업으로 인천에 있던 6개 공공기관이 지방으로 이전한 상태”라며 “인천의 경쟁력 유지와 확대를 위해 항공안전기술원을 비롯해 인천에 남아 있는 어떤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도 절대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부터 국회에선 공공기관 2차 지방 이전 추진 논의가 진행 중인데, 항공안전기술원도 논의 대상에 포함돼있다. 지난해 서구의회와 인천상공회의소는 반대 목소리를 냈으며, 지난달 초 인천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도 시·서구·항공안전기술원, 인천경제자유구역청 등 공공기관과 지역 정치인, 주민단체와 함께 대책 회의를 열고 ‘이전 반대’로 입장을 정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