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인천 좌우합작 ‘NO아베’ 범시민 규탄 캠페인
광복절, 인천 좌우합작 ‘NO아베’ 범시민 규탄 캠페인
  • 김갑봉 기자
  • 승인 2019.08.14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 재정위기극복 범시민운동 이후 7년 만에 좌우합작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일본 아베 정부의 대 한국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목소리가 날로 커지고 있다. 인천에서는 진보와 보수를 망라한 시민단체가 광복절을 맞아 ‘NO아베’ 범시민 규탄 캠페인을 시작하기로 했다.

인천 남동구 백범로에 내걸린 아베 규탄 인천시민 현수막.
인천 남동구 백범로에 내걸린 아베 규탄 인천시민 현수막.

일본 아베정부는 2018년 10월과 11월 한국 대법원의 신일철주금과 미쓰비시중공업에 대한 배상판결에 대해 경제 보복을 하고 있으며, 1965년 체결한 한·일 청구권협정을 근거로 한국 정부가 적절하게 대응을 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아베 정부는 구체적인 조치로 지난 7월 4일 반도체 소재 등 3개 품목 수출을 규제했고, 8월 2일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했다.

한국에서는 이에 맞서 국민들의 자발적인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들불처럼 확산돼 국민의 약 70%가 불매운동에 동참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고, 17개 광역시ㆍ도의회와 기초의회에선 아베 정부를 규탄하는 결의안이 잇달아 채택되고 있다.

또 국내에서는 150여 개가 넘는 기초단체장이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일본으로 공무국외출장, 연수 등을 중단했다. 박남춘 인천시장도 냉정하면서도 국민 정서에 책임 있게 부응하겠다며, 하반기 일본 자매우호도시와 예정돼 있던 교류사업을 대부분 중단했다.

그리고 인천에서 7년 만에 좌우합작 범시민운동이 부활했다. 인천 지역 진보성향 시민사회단체와 보수성향 국민운동단체, 경제단체와 노동단체, 청소년단체는 15일 광복절 오전 인천예술회관 광장에서 ‘인천 범시민 아베 정권 규탄대회’를 열고 동북아시아 평화 질서에 역행하는 경제보복 수출규제 철회를 촉구키로 했다.

아베 정권 규탄대회에는 인천사랑운동시민협의회, 바르게살기운동인천시협의회, 인천시새마을회, 한국자유총연맹인천시지부, 인천YMCA, 인천YWCA, 인천주니어클럽, 인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여성단체협의회, 인천사회복지협의회, 인천소상공인연합회, 인천노사모,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인천참여예산네트워크, 인천도시농업네트워크, 강화체험관광교육협의회, 인천노사모, 인천상공회의소, 인천경영자총협회, 민주노총인천본부, 한국노총인천본부, 청소년인권복지센터내일, 평화도시만들기인천네트워크 등 인천의 주요 단체 25개가 참여하기로 했다.

이들은 광복절 규탄대회에만 머물지 않고 범시민 운동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민들의 자발적인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더불어 아베 정권을 비판하는 홍보물과 버튼 등을 제작해 비판 목소리를 더욱 확산할 계획이라고 했다.

인천에서 좌우합작 시민운동은 7년 만에 부활했다. 인천은 분단으로 인한 민족 모순과 이로 인한 이념 갈등이 어느 지역보다 첨예하게 나타나는 도시다.

그런 도시에서 2012년 재정위기 극복을 위해 진보와 보수를 모두 망라한 이른바 ‘좌우합작’이라 부를 수 있는 범시민운동이 전개됐는데, 일본의 경제보복을 계기로 7년 만에 좌우합작 범시민운동이 등장했다.

2012년 시 재정이 공무원 급여를 밀릴 정도로 위기에 처하자 진보성향과 보수성향의 단체는 물론 교육단체, 종교단체 등 153개 단체가 참여해 ‘인천 재정위기 극복 범시민협의회’를 구성했고, 아시안게임 국비 확보를 골자로 한 서명운동에 183만 명이 참여하는 동안 참가 단체는 215개로 늘었다.

당시 범시민운동을 주도했던 인천사랑운동시민협의회와 바르게살기운동인천협의회, 인천새마을회, 자유총연맹인천지부, 인천YMCA,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참여예산네트워크 등은 200만 서명운동을 마친 후 ‘인천에 일이 생기면 또 모이자’고 했는데 7년 만에 다시 모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