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라주민들, 오는 16일부터 무기한 천막농성
청라주민들, 오는 16일부터 무기한 천막농성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02.12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경제청 장례 퍼포먼스도 예정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인천 서구 청라국제도시 주민들이 지역 현안 문제 해결을 촉구하며 오는 16일부터 무기한 천막농성에 돌입한다.

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는 12일 청라 광역폐기물소각장 증설 추진과 시티타워 착공 지연, 국제업무단지 개발 지연으로 인천시·인천경제자유구역청·LH(한국토지주택공사)에 대한 청라주민들의 분노가 크다며 오는 16일 횃불행진을 벌이고 무기한 천막농성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단체는 “청라는 국제도시로서 면모를 갖추기 위해 가장 중요한 사항이 랜드마크가 될 ‘시티타워’와 ‘국제업무단지’이다”라며 “그러나 지난해 착공해야 할 시티타워는 현재까지 착공이 지연되고 있고, 10년 이상 개발이 지연된 국제업무단지에 추진 중인 지시티(G-city) 사업도 결실을 얻지 못하고 답보 상태에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게다가 인천시는 최근 이미 내구연한이 만료된 청라 소각장을 증설하려는 계획을 획책하고 있다”며 “청라총연은 이와 관련해 두 차례 시민청원을 시행했으나, 시장의 답변은 형식적인 내용에 불과해 주민들을 더욱 분노하게 했다”고 비판했다.

단체는 16일 횃불행진과 천막농성 후 18일 시 대회의실에서 열리는 환경 관련 회의에 참가해 주민들과 집단항의를 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23일에는 청라지역에서 상여를 메고 시와 경제청의 장례를 치르는 퍼포먼스와 가두행진도 진행한다. 가두행진 후에도 관계 기관들의 변화가 없으면 청와대 집회도 예고했다.

청라 주민들은 인천시 시민청원에 ‘청라국제도시 개발에 대한 정책을 제안합니다’라는 청원을 다시 올리고 재청원 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12일 현재 2193명이 공감했다.

청라총연 관계자는 “관계 기관들의 노골적인 청라 패싱(열외 취급)에 주민들의 분노가 극에 달했다”며 “대규모 집회와 총력 대응으로 청라 주민들의 힘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