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동구주민, 소통 없는 발전소 건립 중단하라
인천 동구주민, 소통 없는 발전소 건립 중단하라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9.01.15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들 “주민들과 대화 없이 발전소 건축허가”
허인환 구청장 “시행사에 주민설명회 요청했다”
동구 주민들이 연료전지발전소 건립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15일 진행했다.
동구 주민들이 연료전지발전소 건립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15일 진행했다.

동구 송림동 일대 연료전지발전소 건축허가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자, 동구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주민 100여명은 15일 동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소통 없이 진행한 밀실행정’이라며 건축허가 철회를 요구했다.

발전소 건립 예정 부지가 아파트 등 주거 밀집지역과 200m밖에 떨어지지 않아 주민 피해가 걱정된다는 이유다.

이 발전소 건립 사업은 2017년 6월 당시 유정복 인천시장과 이흥수 동구청장, 한국수력원자력(주), 삼천리, 두산, 인천종합에너지(주)가 맺은 양해각서(MOU)에 의해 시작됐다. 그 이후 지난해 8월 인천연료전지(주)가 설립됐고, 12월에 건축허가가 났다.

이 과정에서 동구나 동구의회가 주민설명회 등 어떤 절차도 진행하지 않았다고 주민들은 주장했다. 주민들은 “허인환 구청장은 발전소 건립을 추진하기 전 충분히 설명하고 동의를 구해야 했음에도 어떠한 설명이나 주민의견 수렴 없이 밀실에서 사업을 추진했다”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동구의회를 향해서도 “의회는 이런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음에도 아직까지 아무런 반응을 하지 않고 주민들에게 알리지도 않았다. 자기들 해외연수비만 올릴 줄 알지, 하는 게 뭐가 있느냐”고 비판했다.

또, “애초 송도국제도시에 하려던 사업을 그쪽 주민들이 반대하니까 동구에서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주민들은 기자회견 이후 허인환 구청장과 면담을 진행했다.
주민들은 기자회견 이후 허인환 구청장과 면담을 진행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주민들은 구청장실을 찾아가 허인환 구청장과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허 구청장은 “발전소가 들어온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은 지난해 8월이다. 이때 인천연료전지(주)에 주민설명회를 열라고 했고, (발전소 건립 예정지) 주변 아파트 동대표 등과 자리를 만들었다”며 “이 사업에 대해 우리도 아직 정확하게 모르기 때문에 알아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면담 후 김효진 중ㆍ동구평화복지연대 사무국장은 “허 구청장은 전임 구청장이 잘못한 게 있으면 해결할 생각을 해야지 왜 숨기고 마음대로 처리하느냐”며 “인천연료전지(주)가 주변 아파트 동대표 등에게 설명회를 진행했으니 됐다는 것은 책임을 떠넘기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서 “비상대책위원회를 만들어 동구 전체 주민과 이 내용을 공유하고 공론화할 것이다. 현수막 등으로 홍보할 계획이고, 동인천역 북광장에서 비상대책위 발족식을 연 뒤 다시 행동에 돌입할 것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