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 시원한 배설이 치료의 핵심이다
8. 시원한 배설이 치료의 핵심이다
  • 부평신문
  • 승인 2004.12.07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부모들의 가장 큰 걱정거리 중 하나인 아토피 질환에 대한 내용을 15회에 걸쳐 격주로 게재합니다. 
 
<아토피 엄마가 책임져라> 연재순서

1. 자연의 저주 아토피
2. 피부의 마약 스테로이드
3. 당신의 아이는 아토피가 아닐 수도 있다
4. 우리아이 아토피 자가진단법
5. 10세 이전에 아토피 치료를 끝내야 한다.
6. 아토피 완치 가능합니까?
7. 아토피 음식 가려먹기
8. 시원한 배설이 치료의 핵심이다
9. 아토피 가려움 대처법
10. 아토피 목욕법
11. 아침마다 녹즙을 먹이자
12. 피마자유, 그리고 올리브유
13. 녹차와 숯가루 사용하기
14. 아토피안을 위해 세상 바꾸기
 

대개의 난치성 피부병이 그러하듯 아토피 역시 체내에 유입된 유해성분이 배출되지 못하고 몸 안에 쌓이며 진행되는 병이다. 그러므로 배설을 원활히 하는 것은 아토피 치료의 관건이다.
인간의 배설은 크게 보면 3가지가 있다. 대변, 소변, 그리고 땀이다. 이중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은 대변이다. 오래된 변비나 만성적인 설사상태의 아토피 환자들은 치료가 매우 더디다.
오랜 장의 불안정이 결국 장의 손상을 부르고 이는 불순물의 체내 유입을 가져오는 원인이 되기 때문이다. 정상적인 배변의 기준은 쾌변이다. 한마디로 시원하고 상쾌하게 배출하는 것이다. 쾌변상태가 아닌 아토피 환자라면 쾌변을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쾌변을 돕는 현미나 잡곡밥으로 식생활을 바꾸고 녹황색 야채를 중심으로 식단의 변화를 주어야 한다.
다음으로 중요한 배설은 소변이다. 대변이 장에서 몸 안으로 불순물이 흡수되는 기전을 조절한다면 소변은 혈액 속의 불순물을 걸러내 배출시키는 역할을 한다. 그러므로 소변 역시 쾌변상태가 되어야 한다.
자연요법으로 피부병을 치료하고자 할 때 요구되는 것이 많은 양의 물을 마셔주는 것이다. 다량의 물을 마셔서 소변의 양을 늘리면 혈액 속 이물질을 쉽게 배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소변을 늘리려면 물 대신 녹차나 카모마일차를 일상적으로 마셔주는 것이 좋다. 수박은 이뇨작용이 강한 과일이므로 피부병 치료에 도움이 된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땀이다. 땀은 피부조직에 잔존하여 염증을 일으키는 물질을 몸 밖으로 배출시키고 피부를 호전시키는 역할을 한다. 그러므로 피부병 환자가 지속적으로 땀을 내는 것은 도움이 된다. 단 염증의 극성기에 땀을 다량으로 내면 일시적으로 피부를 흥분시켜 외견상 악화되므로 중증 환자는 의사의 지시를 따르는 것이 좋다.
우리의 피부는 계절의 변화에 따라 이완과 긴장을 반복하며 건강을 유지하는 법이다. 때문에 과보호 육아법은 아이들의 피부를 약화시킨다.
여름철 에어컨은 피부가 이완될 시기에 피부를 긴장시키고 겨울철 과다한 난방은 아이의 피부가 냉기에 의해 긴장되는 것을 막는다. 또한 실내에 갇혀 길러지는 아이는 절대적인 운동부족으로 아이의 피부기능이 저하되는 법이다.
아이의 피부가 자연의 상태를 느끼도록 길러내며 땀을 흘리는 운동을 유도해주어야 한다. 여기에 덧붙이자면 풍욕, 반신욕 등을 결합해 피부의 노폐물 배출을 돕는 것이 좋다.



 
 
 
 
김문주 원장
아토피전문 자연in한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