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 절실한 구 의회
대화 절실한 구 의회
  • 이승희기자
  • 승인 2006.09.04 2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우리당, ‘한나라당만의’ 운영위 결정 변경 요구


열린우리당 소속 의원들이 전원 한나라당 의원들로 구성된 의회운영위원회(운영위)의 결정사항에 대해 변경을 요구하는 공문을 의회사무국에 접수하는 일이 발생, 의장단 구성문제로 단절된 양측의 대화창구 마련이 절실한 실정이다. 

운영위는 지난 23일 회의를 열고 오는 9월 6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충북 단양에서 연수를 갖기로 했으며, 10월 23일부터 4박5일 동안 의원 전체가 참여하는 일본방문 비교시찰 일정을 결정했다.
이에 대해 열린우리당 의원들은 28일 ‘열린우리당 의원협의회’라는 이름으로 의원 연수 장소 등을 바꿔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의장과 운영위원장 앞으로 보냈다.

열린우리당은 공문을 통해 충북 단양 세미나의 경우 ‘관광성 출장연수라는 사회적 지탄을 받을 수 있다’며 구의회 청사 내 연수를 요청했다. 또 일본방문 비교시찰의 경우 독도영유권 분쟁과 역사교과서 파문·총리 신사참배 등 반국가적 정서를 비춰볼 때 다른 나라가 적합하며, 참석 대상도 상임위별로 구분해야 한다고 수정을 요구했다. 이밖에도 지난 4대 때 체육복 단체구입 파문 등을 거론하며 단체복 구입 계획 철회 요구를 덧붙였다. 

열린우리당의 이러한 모습은 의원들 스스로 자정의 목소리를 내는 것으로 비춰질 수 있는 동시에, 운영위를 구성하고 있는 한나라당 의원들에게는 의장단 구성문제로 불만을 가져온 열린우리당 의원들의 딴죽걸기로 보일 수도 있다. 한나라당 의원들에게는 운영위 구성에 불참했던 열린우리당 의원들이 이제 와서 운영위 결정사항을 수용하지 않는 것으로 비쳐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한나라당 소속 한 의원은 “대화가 단절돼서 발생한 일”이라고 말한 뒤, “하지만 구체적인 연수 프로그램이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연수 장소만을 가지고 관광성 연수로 모는 것은 올바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한 “열린우리당 일부 의원은 단양 연수와 연수 때 입을 단체복(2만원 상당의 티셔츠) 구입 등에 동의했다”며 “대화를 통해 조율이 가능한 사안을 공문 접수를 통해 이의제기한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 사안에 대해 의장단은 29일 회의를 열어 ‘대화를 해야 하며, 대화창구가 절실하다’는 데 공감했다. 또한 일본 비교시찰의 경우 시간적 여유가 있어 충분히 조율이 가능하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대화창구 마련을 위해 노력키로 했다.

문제는 ‘앞으로 어떻게 대화창구를 마련하는가’로 보인다. 정당별 협의회 대표를 통한 사전 조율이 있을 수 있고, 상임위 안에서 운영위원들의 보다 세심한 의견수렴과 반영이 있을 수 있다. 또한 의장이 적극 나서서 물꼬를 트는 노력을 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이 과정에 이번 열린우리당의 공문 접수의 잘잘못을 가리려 하고, 의장단 구성문제를 끄집어내 남의 탓만 다시 한다면 갈등과 대립의 폭은 더욱 깊어지고 넓어질 수 있다. 이는 결국 누워서 침뱉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는 의견이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