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승연 후보는 ‘영리병원 허용’ 주장 철회하라”
“정승연 후보는 ‘영리병원 허용’ 주장 철회하라”
  • 이서인 기자
  • 승인 2020.04.10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공의료포럼, 정승연 후보 주장 비판
"영리병원은 의료비 폭등, 의료양극화 초래"
"국민 건강권 보장하는 공공의료 강화해야"

[인천투데이 이서인 기자] 인천공공의료포럼이 21대 총선 연수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정승연 후보의 ‘영리병원 허용’ 주장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정승연 인하대 교수
정승연 인하대 교수

인천공공의료포럼은 10일 성명을 내고, 정승연 후보가 지난 8일 선거방송토론회에서 했던 경제자유구역 설립 취지에 맞게 송도에 영리병원 설립을 허용해야한다는 주장을 문제삼았다.

인천공공의료포럼은 ▲건강과나눔 ▲인천적십자병원노동조합 ▲인천평화복지연대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인천광역시의료원지부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인천부천지역본부가 속해있다.

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최한 지난 8일 ‘연수갑 공직후보자 토론회’에서 민주당 박찬대 후보는 통합당 정승연 후보에게 “정 후보는 공공의료를 무너뜨리는 영리병원을 찬성한 적이 있으며, 송도 발전을 위해 영리병원이 필요하다는 본인의 주장에 대해 해명해야한다”고 질문했다.

정승연 후보는 지난 2011년에도 지역 언론에 ‘송도영리병원 초심으로 돌아가야’라며 송도영리병원을 재추진할 것을 주장한 바있다.

이에 통합당 정승연 후보는 “많은 선진국가들 미국, 싱가포르는 영리병원을 일부 허용한다. 경제자유구역은 설립취지에 따라 송도국제도시는 바이오·의료산업도 실험적으로 성장시켜야 할 의무가 있는 지역이다. 그 지역에 한해서라도 국내의료보험에 부합하는 영리병원을 허용해야한다”고 답했다.

인천공공의료포럼은 정승연 후보 답변에 대해 “영리병원을 일부 허용하고 있는 미국은 코로나19 검사비용이 약 170만 원으로 대한민국(16만 원)의 10배가 넘는 등 영리병원은 의료비 폭등, 의료양극화 초래, 고용의 질 하락을 초래한다”라며 “정승연 후보는 국민의 건강권을 경제성과 실험적인 논리로 접근하는 무지함을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인천공공의료포럼은 “인천뿐 아니라 대한민국 그 어느 곳에도 영리병원을 실험적으로 할 수 있는 ‘특정 지역’은 없다”라며 “전 국민이 차별받지 않고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공공의료를 보장하고 강화하는 데 앞장서야 하는 것이 정치인의 책무로 통합당 정승연 후보는 ‘영리병원 허용’ 입장을 즉각 철회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21대 총선 연수갑에서 민주당 박찬대 후보는 '연수 공공의료타운' 신설을 공약했고, 통합당 정승연 후보 또한 ‘인천적십자병원 지원 등 공공의료 지원과 확대’를 공약으로 냈다. 그러나 정승연 후보는 공공의료 확대를 공약하고, 영리병원을 일부 허용해야한다고 주장해 모순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