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이해찬 ‘공공기관 이전’ 유감 ··· 정일영 입장 밝히라”
이정미, “이해찬 ‘공공기관 이전’ 유감 ··· 정일영 입장 밝히라”
  • 조연주 기자
  • 승인 2020.04.07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부산 유세서 ‘총선 후 공공기관 이전’ 발언 유감”
“극지연구소 이전하면 ‘송도 자산이관 2’ 될 것”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 공공기관 이전 신호탄 우려”

[인천투데이 조연주 기자] 인천 연수구을 정의당 이정미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후보에게 “‘공공기관 이전하겠다’고 말한 이해찬 당대표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이정미 국회의원.(제공 의원실)
이정미 국회의원.(제공 의원실)

지난 6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대표는 부산지역 지지유세에서 “총선이 끝나면 공공기관 이전 정책을 확정짓겠다”고 발언했다.

이에 이정미 후보는 입장문을 발표하고 “이 대표의 발언은 인천 정치인으로서 대단히 안타깝다. 부산시는 인천 연수을 송도에 있는 극지연구소 부산 이전을 요구해 왔으며, 해사법원 설치를 두고 인천과 계속 경쟁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7일 밝혔다.

이어 “국내 유일 극지연구소와 극지해양체험관은 극지 연구사업 활성화는 인천 송도의 지적·물적 자산이다. 주민들은 잘 키운 극지연구소를 송도 자산 이관 때처럼 결국 넘겨주는 것이 아닌가 우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어울러 이 후보는 “중앙정치는 인천을 서울의 변방으로 취급해왔다. 그간 인천은 수도권매립지 문제, 인재 유출 등의 피해를 일방적으로 감내해야 했다. 여기서 인천의 공공기관까지 이전하게 된다면, 인천은 계속 변방으로 남을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인천과 송도가 키운 극지연구소 이전은 절대 불가한 일이다. 연수구을에 출마한 민주당 정일영 후보는 민주당의 공공이관 이전 계획에 대해 당론과 같은 생각인지 입장을 밝혀달라”라고 강조했다.

한편, 인천평화복지연대도 이해찬 대표 발언에 유감을 표현하며 민주당에 입장을 분명히 할 것을 요구했다.

연대는 7일 논평을 통해 “이 대표의 발언이 정부·여당이 인천의 항공안전기술원과 극지연구소를 타 지역으로 이전시키려는 신호탄이 되는 것 아닌지 우려스럽다”라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은 항공안전기술원과 극지연구소 존치와 해사법원 인천 설치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밝혀라. 민주당의 입장이 분명하지 않다면, 이는 인천시민을 홀대하는 것으로 이해할 수밖에 없다”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