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민단체 첫 낙선대상 연수을 통합당 민경욱 ‘선정’
인천시민단체 첫 낙선대상 연수을 통합당 민경욱 ‘선정’
  • 김갑봉 기자
  • 승인 2020.03.30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민주권넷, “‘막말’ 정치인 민경욱, ‘막장’ 정치 통합당 심판”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21대 총선 인천지역 첫 시민단체 낙선 대상이 발표됐다. 인천시민주권네트워크는 인천 연수을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민경욱 후보를 낙선 대상으로 선정하고, 심판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인천시민주권넷은 통합당이 민경욱 의원을 연수을 최종 후보로 공천하자 ‘막말’ 정치에 대한 책임, 민경욱 의원의 허위사실(=국회를 통과하지 않은 법안을 통과됐다고 유포) 유포와 국회 패스트트랙(=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법) 지정 방해에 따른 기소 등에 책임을 물어 사퇴를 촉구한 바 있다.

허위사실 공표 혐의를 받고 있는 민경욱 의원 홍보 게시물(출처 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선관위가 허위사실이라고 결정한 민경욱 의원 홍보 게시물(출처 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인천시민주권넷은 “미래통합당과 민경욱 후보가 인천시민들을 무시한 행태를 그대로 두고 볼 수 없다”며 “민경욱 후보를 낙선 대상으로 선정하고, 낙선하기 위한 행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인천시민주권넷은 “‘당선만 된다면 선거법 위반도 상관없다’는 식의 통합당의 태도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입법기관 일꾼을 뽑는 선거에서 ‘법률적으로 그렇게 심각한 사안이 아니라고 판단’하고 공천한 것은 공명 정대해야 할 선거에 ‘위법해서라도 당선하라’고 쿠데타를 일으킨 것과 마찬가지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단체는 또 “심지어 민 의원이 경선에서 컷오프 된 후 황교안 대표가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에게 ‘이것 하나만(민경욱 의원 공천) 들어달라’고 부탁을 했다는 공천 로비 폭로도 이어졌다”고 부연헀다.

이들은 “민경욱 후보는 그동안 ‘막말’ 정치인으로 인천 유권자들을 부끄럽게 만들어왔다. 이제 민 후보와 통합당은 ‘막장’ 공천로비로 인천시민들을 무시했다”며 “민경욱 후보 공천에 대해 호떡공천·포스트잇공천·막장뒤집기 라고 하는 등 시민들의 분노가 들끓고 있다”고 주장했다.

인천시민주권넷은 “시민들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한 낙선 행동에 돌입한다. 인천시민들의 민 후보에 대한 심판은 대한민국의 공정과 민주주의를 바로 세우는 것이며, 적폐정치에 대한 심판이 될 것”이라고 한 뒤, “기자회견, 낙선 유튜브 방송과 낙선 웹포스터 공모 등 시민들의 다양한 참여로 ‘막말’ 정치인과 ‘막장’ 정치청산을 위한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