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꼼수에 꼼수로 맞서는 비례위장정당 해체하라”
“꼼수에 꼼수로 맞서는 비례위장정당 해체하라”
  • 이보렴 기자
  • 승인 2020.03.25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28개 단체 참여한 인천지역연대 성명 발표
“위장정당인 더불어시민당, 미래한국당 해체하라”

[인천투데이 이보렴 기자] 준연동형 비례제 선거법이 개정되고 여러 위성정당이 생겨나는 가운데,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에서 비례위성정당을 해체하라는 요구가 나오고 있다.

21대 총선 인천지역 선거구 획정안
21대 총선 인천지역 선거구 획정안

인천지역 28개 단체가 참여한 인천지역연대는 25일 성명서를 내고 더불어민주당의 비례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미래통합당의 비례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을 해산할 것을 촉구했다.

인천지역연대는 “우리는 더불어시민당과 미래한국당을 당장 해산할 것을 촉구한다”며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이 각각 더불어시민당과 미래한국당이라는 위장정당을 만들어 연동형 비례제로 다양한 정당들의 참여를 봉쇄했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20대 국회에서 미래통합당 반대에도 불구하고 패스트트랙으로 어렵게 준연동형 비례제 선거법개정을 이뤘다”며 “미래통합당은 개정된 선거법은 동의하지 않는다며 ‘미래한국당’을 만들어 선거법 개정을 무력화했고, 촛불 민심은 미래한국당 해산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그런데 더불어민주당은 꼼수에 꼼수로 맞서는 행보를 했다”며 “더불어민주당은 ‘더불어시민당’에 국회의원을 파견하고 비례대표 후보 추천까지 마쳤다”고 비판했다.

이에 “두 거대 양당의 선거법 개정 과정에서 보인 태도와 위장정당을 만든 것을 볼 때 두 정당은 연동형 비례제 도입이라는 정치개혁에 진정성이 없음이 확인됐다”며 “우리는 4.15 총선에서 유권자와 함께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이들의 위장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미래한국당’을 심판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인천지역연대 참가 명단] ▲민주노총인천본부 ▲건설노조경인본부 ▲공공운수노조인천본부 ▲공무원노조인천본부 ▲금속노조인천지부 ▲보건의료노조인부천본부 ▲서비스연맹인천본부 ▲전교조인천지부 ▲한국지엠지부 ▲남동희망공간 ▲노동자교육기관 ▲노동자연대인천지회 ▲민주평화초심연대 ▲사)인천민예총 ▲사)인천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사회진보연대인천지부 ▲서구민중의집 ▲인천사람연대 ▲인천평통사 ▲인천평화복지연대 ▲전국여성노조인천지부 ▲평등교육실현을위한인천학부모회 ▲천주교인천교구노동사목 ▲노동당인천시당 ▲녹색당인천시당 ▲민중당인천시당 ▲사회변혁노동자당인천시당 ▲정의당인천시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