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도시공사, 527억 사상 최대 흑자 달성
인천도시공사, 527억 사상 최대 흑자 달성
  • 이종선 기자
  • 승인 2020.03.24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년 연속 흑자경영, 5년간 부채 1조8000억 원 감축

[인천투데이 이종선 기자] 인천도시공사가 6년 연속 흑자를 기록하며 창립 이후 최대 경영성과를 달성했다.

인천도시공사는 2019년 당기순이익 527억 원을 기록하며 창립 이후 최대 흑자를 달성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와 함께 인천시에 26억 원 이익배당을 하게 됐다.

인천도시공사 당기순이익은 2016년 223억 원, 2017년 370억 원, 2018년 257억 원이다.

도시공사는 2014년 흑자 전환 이래로 6년 연속 흑자를 달성하며 결손금을 청산하고 인천시 배당을 추진했다. 주주가치를 실현하고 동시에 지난 5년간 부채 1조8000억 원을 감축하는 등 재정건전성을 크게 강화했다.

인천도시공사 지난해 매출액은 8298억 원이다. 광역교통 호재와 민간 사업자와의 협업으로 성공적인 분양 성과를 보인 결과다.

사업별 매출액의 주요 내역을 살펴보면 검단신도시·영종하늘도시·도화구역 등 용지분양매출이 6418억 원, 영종27단지·청라19단지·검단AB14단지 등 주택분양매출 1625억 원, 임대사업수익 86억 원, 대행사업매출 169억 원이다.

도시공사 관계자는 “리스크관리위원회를 정기 운영하며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태스크포스팀 등으로 달성목표 이행 여부를 상시 점검해왔다. 핵심사업 현안들을 해결해 온 게 성과요인”이라고 밝혔다.

도시공사는 이같은 재무구조개선과 자본축적을 발판으로 주거취약계층을 위한 도시재생·주거복지 사업을 확대 추진하고,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신규 사업을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