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인천시당 성소수자위, “‘성소수자 문제는 불필요‘ 발언 사과하라”
정의당 인천시당 성소수자위, “‘성소수자 문제는 불필요‘ 발언 사과하라”
  • 조연주 기자
  • 승인 2020.03.20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사무총장 혐오발언 철회하고 즉각 사과하라”
“집권여당 ‘위장정당’ 추진이야말로 불필요하고 소모적”

[인천투데이 조연주 기자] 정의당 성소수자위원회와 정의당 인천시당 성소수자위원회가 “성소수자 문제는 불필요하고 소모적인 논쟁”이라고 발언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을 비판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은 지난 17일 비례연합정당에 녹색당 합류 여부를 두고 “성소수자 문제로 불필요한 소모적 논쟁을 일으킬 정당과의 연합은 어려움이 있다. 녹색당 비례대표 후보 추천은 엄밀하게 협의해야 할 사안이다”라고 말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정의당 성소수자위와 인천시당 성소수자위는 지난 18일 논평을 통해 “이 사회에 엄연히 존재하고 있는 성소수자 문제가 불필요하고 소모적인 논쟁이라면, 이 사회에 어떤 문제가 필요하고 생산적인 문제인지 묻고 싶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은 사무총장의 발언을 취소하고 국민들에게 즉각 사과하라”라고 요구하며 불필요하고 소모적인 행동은 오히려 집권여당이 추진하고 있는 위장정당이다”라고 강조했다.

또, “녹색당의 비례 후보 추천을 두고 ‘엄밀하게 협의를 더 해봐야 될 사안이’라 운운한 것은 녹색당 비례대표로 선출된 성소수자 후보를 향한 혐오이자, 타당 후보 선출 절차를 무시한 반민주적인 발언이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지난 대선에서 ‘동성혼을 반대한다’고 발언했던 문재인 대통령과 성소수자 문제를 ‘불필요하고 소모적인’ 것으로 치부하는 집권당의 성소수자 인권 의식은 전혀 개선되지 않았다”라며 “문재인 정부는 이제부터라도 차별금지법 등을 통해 지금까지 미뤄왔던 ‘성소수자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