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부평갑 경선 앞두고 신경전 '격화'
민주당 부평갑 경선 앞두고 신경전 '격화'
  • 이종선 기자
  • 승인 2020.03.02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미영 “현역 의원들 지역 경선 관여 말라...‘성평등 공천’ 뒷전”
이성만 “원혜영 공관위원장이 홍미영 후원회장”... 입깁 우려

[인천투데이 이종선 기자] 더불어민주당 부평구갑 경선룰이 확정된 가운데 예비후보 간 신경전이 격화하고 있다.

민주당은 지난달 28일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열고 부평구갑 경선 방식을 결정했다. 경선은 ‘권리당원 40%, 일반국민 60%’ 비율로 오는 7~9일 3일 간 진행한다. 그런데 이성만 전 인천시의회 의장과 홍미영 전 부평구청장 두 예비후보 모두 경선 방식 결정 과정에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민주당 부평갑 이성만(왼쪽)과 홍미영 예비후보.
민주당 부평갑 이성만(왼쪽)과 홍미영 예비후보.

부평갑은 애초 민주당 후보에 홍미영·이성만 예비후보가 경선을 치를 것으로 예상되던 곳이었다. 그러나 민주당은 애초 홍 예비후보를 부평갑에 여성으로 단수공천했다. 이에 이 예비후보는 반발하며 재심을 청구했고, 부평갑은 전략지역구로 지정돼 경선을 치르게 됐다.

두 예비후보 모두 이 과정이 석연치 않다. 홍 예비후보는 자신의 단수공천이 취소된 배경에 인천지역 민주당 현역 의원들이 관여했다고 보고 있다. 홍 예비후보를 단수공천한 공관위 결정에 대해 송영길·홍영표 의원이 주도적으로 나서 반발했으며, 박찬대·신동근·유동수·윤관석 의원도 이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홍 예비후보는 2일 성명을 발표하며 “당 강령의 ‘성평등정치 실현의 가치’를 뒤엎은 인천의 중진 의원들은 더 이상 당의 이미지를 실추시키지 말라”고 비판했다.

또한 “본선에서 경쟁력 높은 후보의 공천을 ‘여성 특혜’라는 말로 비방하지 말라. 부평갑 경선 과정에서 어떤 개입도 용납할 수 없다”며 “부평구민들에게 승리로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반면, 이성만 예비후보는 기존 경선 규정(권리당원 50%, 일반당원 50%)에서 비당원 투표 반영 비율을 높인 당의 결정에 반발하고 있다. 기존 당헌·당규로 규정한 경선룰 원칙을 위배했다는 것이다.

이 예비후보는 “이미 당원 명부 과다 조회라는 이유로 공천심사 15% 페널티를 받은 상황인데, 똑같은 사유로 페널티를 받은 다른 지역 3곳과 달리 부평갑만 다른 경선룰을 적용하는 것은 이중 벌칙”이라 주장했다.

이어 “이는 권리 당원의 소중한 권리를 차별적으로 제한하는 행위”라며 “부평갑에만 불합리한 경선룰이 적용된 배경에 홍 예비후보 후원회장을 맡은 원혜영(경기 부천시오정구) 민주당 공관위원장의 입김이 작용하지 않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원 의원과 홍 예비후보는 1970년대에 ‘빈민운동’을 계기로 현재까지 돈독한 ‘정치적 동지’ 관계로 현재까지 인연을 잇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