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제 개혁 조롱하는 ‘꼭두각시 정당’ 추진 중단하라”
“선거제 개혁 조롱하는 ‘꼭두각시 정당’ 추진 중단하라”
  • 조연주 기자
  • 승인 2020.02.27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평화복지연대 등 속한 정치개혁공동행동, 논평 내고 통합당과 민주당 비판

[인천투데이 조연주 기자] 시민사회단체가 미래통합당과 더불어민주당에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조롱하는 ‘위장정당’ 창당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30일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정치개혁공동행동이 기자회견을 열고 연동형 비례제 도입 등 국회 개혁을 촉구하고 있다.(사진제공 정치개혁공동행동)
지난해 10월 30일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정치개혁공동행동이 기자회견을 열고 연동형 비례제 도입 등 국회 개혁을 촉구하고 있다.(사진제공 정치개혁공동행동)

인천평화복지연대와 참여연대 등 국내 시민사회단체 570여 개로 구성된 ‘정치개혁공동행동’(이하 연대)는 27일 논평을 내고 통합당과 민주당에 비례대표 의석 확보를 위한 정당 창당 논의를 멈추고 선거제 개혁을 조롱하는 ‘저질 정치’를 중단하라고 비판했다.

연대는 “거대 정당들은 기득권을 내려놓지 않고, 소수정당이 국회로 진출해 더 다양한 시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한 선거제 개혁 취지를 훼손하며 탈법과 꼼수로 유권자들을 모욕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통합당은 위장정당인 미래한국당을 즉각 해산하고, 민주당도 위장정당 창당 시도를 당장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비례대표 의석 확보용 위장정당인 미래한국당 설립을 공개적으로 주도하고, 미래한국당 의원을 20석 이상 확보해야 한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며 “선거에 나가 의석수를 확보한 후 합당하겠다는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선거 전략은 유권자를 모욕하고 기만하는 몰염치한 짓이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민주당도 당내외에서 시작된 위장정당 설립 논의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며 "반칙에 반칙으로 맞서겠다는 것은 선거제도 개혁을 내세웠던 민주당의 자가당착이 아닐 수 없다“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