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미추홀구을 후보 경선, ‘투표권 침해’ 논란
민주당 미추홀구을 후보 경선, ‘투표권 침해’ 논란
  • 이보렴 기자
  • 승인 2020.02.27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우섭 예비후보, “민주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제소
”남영희 예비후보, “단순 실수, 잘못된 내용 정정했다”

[인천투데이 이보렴 기자] 21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미추홀구을 후보 경선에서 유권자의 투표권이 침해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박우섭 예비후보 측은 “남영희 예비후보 측이 유권자의 투표권을 제한했다”며 민주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제소했다고 27일 밝혔다.

왼쪽은 27일 오전에 잘못된 번호를 안내한 내용. 오른쪽은 지난 26일 맞는 번호로 안내한 문자 내용이다. (사진제공 박우섭 예비후보)
왼쪽은 27일 오전에 잘못된 번호를 안내한 내용. 오른쪽은 지난 26일 맞는 번호로 안내한 문자 내용. (사진제공 박우섭 예비후보))

민주당 중앙선관위는 지난 26일부터 미추홀구을 선거구 여론조사(후보 적합도 조사)를 실시했다. 권리당원과 일반시민 투표 결과를 5대 5 비율로 합산해 후보를 뽑는다.

박 예비후보 측은 “남 예비후보 측이 경선이 시작된 26일 오전 11시 39분에는 권리당원 전화번호 안내 문자메시지를 제대로 보내놓고, 다음날인 27일 오전에는 여론조사 번호를 잘못된 번호로 안내했다”며 “이는 명백히 경선에 참여하는 유권자의 투표권을 제한하는 행위이다”라고 문제 삼았다.

남 예비후보 측은 26일 오전 11시 39분에는 ‘더불어민주당 제21대 총선 국회의원 후보자 선출 경선 ARS 선출’이라는 제목으로 민주당 권리당원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이때 권리당원에게 안내한 발신번호는 ‘02-3415-4332’다.

그런데 경선 이틀째인 27일에는 권리당원 안내번호를 ‘02-3471-4332’로, 일반시민 안내번호를 ‘02-3471-4978’라고 안내했다. 박 예비후보 측은 “남 예비후보가 27일 안내한 번호는 존재하지 않는 번호로, 권리당원들의 투표권을 명백하게 침해하는 행위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남 예비후보 측은 “단순 실수다. 오전에 잘못된 번호를 안내한 사실을 알고 오후에 다시 정정해서 안내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민주당 미추홀구을 후보 경선에서 남 예비후보는 여성에다 정치신인으로 가산점 25%를 적용받는다. 반면, 박 예비후보는 탈당 경력이 있어 감산점 25%를 적용받는다.

예를 들어 여론조사에서 남 예비후보가 38%를 득표하고, 박 예비후보가 62%를 득표해도 남 예비후보가 총선 후보가 된다. 남 예비후보는 가산점 25% 적용으로 실제 득표율이 47.5%(=38%×1.25), 박 예비후보는 감산점 25%를 적용받아 실제 득표율이 46.5%(62%×0.75)이 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