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코로나19 차단 농ㆍ축산 다중이용시설 집중 소독
인천시, 코로나19 차단 농ㆍ축산 다중이용시설 집중 소독
  • 이서인 기자
  • 승인 2020.02.27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산물도매시장·도축장 등에 가축방역차량 총동원해

[인천투데이 이서인 기자] 인천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농ㆍ축산 다중이용시설을 집중 소독한다.

시는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상향된 후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해 관내 가축방역차량을 동원, 농ㆍ축산 다중이용시설을 집중 소독한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코로나19의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한 특별조치로 고병원성 구제역·조류인플루엔자(AI),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가축전염병 방역에 사용하는 소독방제차량을 이용해 농ㆍ축산 다중이용시설에 소독·방제를 실시한다. 소독할 농ㆍ축산 다중이용시설은 농산물도매시장, 도축장, 축산물가공업소, 사료제조업소 등이다.

보건환경연구원이 보유한 방역차량 3대 외에 군ㆍ구 보유 7대, 지역축협 공동방제단 6대가 추가 투입돼 가축방역차량 16대가 농ㆍ축산 다중이용시설을 소독한다.

인천지역에는 지난해 9월 아프리카돼지열병과 올해 1월초 구제역 감염항체 검출 등 각종 가축방역 상황이 연이어 발생했다. 이에 현재 구제역ㆍ조류인플루엔자(AI) 특별방역대책 기간으로 소독방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더불어 코로나19 국가 재난상황을 고려해 농ㆍ축산 다중이용시설까지 방역활동을 확대한 것이다.

시 관계자는 “방역조치로 시설 이용 시민들의 불편이 예상되지만 국가 위기상황인 만큼 이해와 협조를 구한다”며 “코로나19 방역활동으로 기존 아프리카돼지열병, 조류인플루엔자, 구제역 등 가축전염병 방역에 공백이 생기지 않게 축산 농가와 방역 관계기관이 기본 방역수칙을 준수하게 하고, 농장 소독과 차단 방역을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