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 “우리는 서로의 사회안전망”
박남춘 인천시장, “우리는 서로의 사회안전망”
  • 이보렴 기자
  • 승인 2020.02.27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NS에 코로나19 함께 극복하자 독려 글 올려
직원 격려, 사각지대 발생 염려도 전해

[인천투데이 이보렴 기자] 박남춘 시장이 “우리는 서로의 사회안전망”이라며 코로나19 극복을 함께하자고 독려했다.

박남춘 시장이 코로나19 확산 극복을 독려했다. (박남춘 SNS 갈무리 사진)
박남춘 시장이 코로나19 확산 극복을 독려했다. (박남춘 SNS 갈무리 사진)

박 시장은 27일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코로나19 때문에 고생하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복지사각지대가 발생할까 염려하는 글을 올렸다.

박 시장은 “밤새 비상근무를 하고 있을 직원들이 생각나 잠을 설쳤다”며 “미안하고 고맙다”고 전했다. 또 인천의료원 소산 상황을 언급하며 “환자와 보호자 분들의 양해, 다른 의료기관의 협조, 119구급대의 도움으로 예정대로 잘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고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것을 막는 것이 이번 방역의 핵심”이라며 “노인, 장애인 복지시설도 어쩔 수 없이 문을 닫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시가 안부전화를 하고 재가서비스, 대체식사, 생필품 등을 지원하고 있지만, 행정력이 닿지 못하는 사각지대가 있을까 노심초사다”며 “우한 교민을 포용하고 환영하던 진천, 아산, 이천의 시민들을 기억하고 대구의 도움 호소에 응급한 많은 의료진과 시민을 보았다. 시민과 이웃들이 서로의 사회적 안전망이 돼줄거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