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전교조, “코로나19 위험 무릅쓴 집단행사ㆍ출근 강제 말아야”
인천 전교조, “코로나19 위험 무릅쓴 집단행사ㆍ출근 강제 말아야”
  • 이종선 기자
  • 승인 2020.02.25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당국 지시에도 일부 현장에선 무리수…“신속 파악해야”
개학 연기로 인한 기간제 계약 단축 등 피해 대책 마련해야

[인천투데이 이종선 기자]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인천지부가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무릅쓴 집단 행사와 전체 출근을 취소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코로나19 감염이 확산하자 교육부는 국내 모든 유치원과 초ㆍ중ㆍ고등학교 개학을 일주일 연기하라고 지시했다. 인천시교육청도 지난 23일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개학 연기, 학사일정 종료, 휴업 명령, 집단 연수ㆍ교육 취소 등, 이전보다 적극적인 대응책을 내놨다.

하지만 전교조 인천지부는 25일 보도자료를 내고 “일선 학교에서는 교직원 연수 등을 이유로 감염 위험을 무릅쓴 집단 행사와 전체 출근이 많다”라며 “유치원과 학교를 신속히 파악해 전체 출근을 취소해야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향후 일주일에서 열흘은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 대응이 필요한 시기다. 교직원 간 감염이 발생하면 학생들의 안전과 교육도 위협받게 된다”고 강조했다.

전교조 인천지부는 또한 “지난 24일 교육부 장관 주재 교육감회의 결과에는 교육공무원 이외 다른 직종의 대책이 보이지 않는다. 돌봄 공백을 지원하는 노동자를 포함해 학교에서 일하는 모든 구성원의 안전이 확보돼야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경제적 피해도 걱정했다. 전교조 인천지부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개학 연기로 기간제 교원 계약 기간을 단축하고 연가ㆍ병가 사용으로 불이익을 감수하는 사례가 발생했다”라며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을 시교육청에 요청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방역물품 공급 차질도 우려했다. 전교조 인천지부는 “물품을 충분히 확보해 현장에 무상 공급해 휴업이나 격리 기간 중 취약계층 학생들이 감염에 노출되지 않게 특별히 지원하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끝으로 “시교육청은 중국인 혐오가 확산하지 않게 서한문을 발표해 귀감이 된 바 있다”라며 “감염 확산에 대한 불안과 걱정이 특정 집단 혐오로 이어지지 않게 배려해야한다. 교육당국의 노력에 지지를 보낸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