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수구ㆍ연수문화재단, ‘옥련동 문화마을 조성’ 추진
연수구ㆍ연수문화재단, ‘옥련동 문화마을 조성’ 추진
  • 이서인 기자
  • 승인 2020.02.25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지역문화컨설팅 지원 사업으로 선정

[인천투데이 이서인 기자] 인천 연수구(구청장 고남석)와 출범을 준비 중인 연수문화재단(대표 박영정, 이하 재단)이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2020년 지역문화컨설팅 지원 사업’ 공모에서 최종 선정됐다.

연수구와 재단은 원도심인 옥련동을 문화마을로 조성하기 위해 응모한 ‘옥련 문화마을 조성 전략 사업’이 선정돼 올해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지방자치단체와 지역문화재단 또는 대학이 협력해 지역 발전을 위한 의제를 응모해 선정되면, 문체부에서 종합 컨설팅과 실질적 정책을 지원한다. 이번 공모에서 지자체 13곳이 선정됐으며, 연수구는 국비 3000만 원을 지원받는다.

재단은 황순우 전주 팔복예술공장 총괄기획자와 인천대학교 문화대학원 등과 컨설팅단을 구성해 ‘옥련 문화마을 조성 전략’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세부 사업 내용은 ▲옥련동 문화자원 분석 ▲지역민 수요 조사 ▲문화마을 조성 전략 수립 ▲문화의 거리 조성 연구 등이다.

재단은 “컨설팅 결과를 활용해 연수구 문화도시 조성 계획의 일환인 원도심 문화적 도시재생 토대를 마련하겠다”며 “향후 옥련동에 예술가들의 활동이 활발해지고 주민들의 생활문화가 확대될 수 있게 다양한 정책과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