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응호 예비후보, “부평 미군기지 안전 반환해야”
김응호 예비후보, “부평 미군기지 안전 반환해야”
  • 조연주 기자
  • 승인 2020.02.17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음, 먼지 우려되는 산곡남초 통학로 대책 마련 필요”

[인천투데이 조연주 기자] 21대 총선을 앞두고 부평구을 선거구에 출마한 정의당의 김응호 예비후보가 부평 미군기지를 방문하고 주민이 안심할 수 있는 ‘안전 반환’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공 정의당)
김응호 예비후보 부평미군기지 오염토양 정화 사업장을 방문했다. (제공 정의당)

김응호 예비후보는 17일 다이옥신류 오염토양 정화를 위한 사전 시험을 마친 부평미군기지를 방문하고, 오염 정화 사업의 감독을 맡고있는 한국환경공단과 만났다고 밝혔다. 

한국환경공단 관계자는 “지난해 11월 시작해 8주간 진행한 사전 시험 결과, 다이옥신 100pg(피코그램) 이하의 수치로 관리가 가능한 결과가 나왔다”라며 “본격적인 정화가 시작된 이후에도 지역 주민들이 우려하지 않도록 안전하게 관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응호 후보는 “한국환경공단에 수치가 우려했던 것보다 낮게 관리될 수 있다는 점은 긍정적이지만, 다이옥신 종류가 다양하고 다이옥신 오염 토양을 정화하는 국내 첫 사례인 만큼 엄격하고 안전하게 지속적으로 감독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김응호 후보는 “정화 과정에서 발생하는 산곡남초 학생들이 안전하게 통학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하고, 추가로 공사 펜스 설치 시 소음이나 먼지 등이 발생 하지 않도록 정비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밖에도 김응호 예비후보는 “상식적으로 오염을 제공한 당사자인 미군이 이를 책임지는 것은 마땅함에도, 미군은 조기 반환을 요청한다는 이유를 내세워 이 원칙을 무시했다. 결국 우리 정부가 환경오염에 대한 정밀조사를 진행하고 추후 비용도 지불하게 됐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