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라 의원, “미추홀구 육아 인프라 부족”
신보라 의원, “미추홀구 육아 인프라 부족”
  • 이보렴 기자
  • 승인 2020.02.14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도화공동육아나눔터 방문, 인프라 현황 점검
젊은 인구 유입되지만 돌봄 인프라 취약, 확대해야

[인천투데이 이보렴 기자] 자유한국당 신보라 의원(미추홀구갑 예비후보)이 도화공동육아나눔터를 방문하고 육아 인프라가 부족하다며 확대 의지를 밝혔다.

도화공동육아나눔터를 방문하고 관계자와 면담하는 신보라 의원.(사진제공 신보라 의원)
도화공동육아나눔터를 방문하고 관계자와 면담하는 신보라 의원.(사진제공 신보라 의원)

신 의원은 14일 오후 미추홀구 도화2·3동 주민센터 2층에 위치한 ‘도화공동육아나눔터’를 방문하고 관계자들과 미추홀구 돌봄 인프라 현황을 점검했다. 공동육아나눔터는 주로 유아기부터 취학 전·후 아이들과 부모가 함께 이용하는 시설이며, 각 지역의 건강가정센터나 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운영하고 있다.

신 의원은 “미추홀구는 재개발과 역세권을 중심으로 젊은 세대 인구 유입이 활발한 지역임에도 불구하고 젊은 부부가 아이를 낳고 기르는데 필요한 육아 인프라가 취약하다”며 “육아나눔터, 아이사랑꿈터, 장난감월드, 육아종합지원센터 등 돌봄시설의 관련 정보가 통합되지 않고 산발적으로 제공되고 있는 것도 불편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운영 중인 돌봄시설 정보제공시스템을 개선하고 육아 이용시설을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신 의원은 2016년 20대 총선 당시 청년 비례대표로 한국당 내 최연소로 국회에 입성했다. 또 헌정 사상 최초로 출산 휴가를 다녀온 국회의원이기도 하다. 지난해 2월에는 한국당 청년최고위원으로 당선돼 당 지도부에 입성했다. 21대 총선에선 미추홀구갑 선거구에 출사표를 던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