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올해 상반기 2361억 원 ‘신속집행’
강화군, 올해 상반기 2361억 원 ‘신속집행’
  • 이보렴 기자
  • 승인 2020.02.11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이월액 1280억 원 포함 전체 예산 6941억 원
신속집행 대상액 4142억 원 중 57% 집행 목표

[인천투데이 이보렴 기자] 강화군이 침체된 경기를 살리기 위해 올해 2361억 원을 신속집행한다.

강화군청 전경 (사진제공ㆍ강화군)
강화군청 전경 (사진제공ㆍ강화군)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확산 등 지역경제 침체가 이어지면서 이를 극복하기 위해 신속집행 대상 예산 4142억 원 중 57%인 2361억 원을 올해 상반기에 집행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이러한 신속집행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과 같은 경제 불확실성이 상존한 상황에서 적극적인 재정집행으로 지역경제 활력을 제고하고 제정집행 효율성을 강화하고자 한 것이다. 행정안전부의 권고이기도 하다.

강화군 올해 전체 예산은 5660억 원이다. 지난해 이월액인 약 1280억 원을 합하면 약 6940억 원이다. 군은 부군수를 단장으로 신속집행 추진단을 운영해 부서별 신속집행 실적 보고회를 매주 개최하고, 1억 원 이상 주요 투자사업과 이월사업을 중점관리하기로 했다. 대표적인 사업이 삼산면 주민자치타운 조성사업으로. 사업비가 49억 원이다. 삼산면 청사와 주민자치센터를 복합문화공간으로 확충해 신축하는 사업이다. 또 강화읍 남산 근린공원 조성사업 132억 원, 관청근린공원 235억 원을 올해 집행할 예정이다.

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해 투입되는 예비비 약 2억3000만 원은 보건소에서 음압기와 이동형 X-ray, 적외선 체온계 등 장비를 구매하고 인건비를 지급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신종 코로나 대응을 위해 시에서 준 예산과 합치면 약 3억2200만 원이다. 신종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더 늘어날 수 있다.

군은 상반기 내 목표액을 달성하기 위해 긴급입찰공고로 입찰에 소요되는 기간을 최대한 단축하고, 선급금 지급 확대와 기간 단축, 일상감사·계약심사·적격김사 기간 단축 등 ‘지방재정 신속집행제도’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유천호 군수는 “계획된 사업은 사전 행정절차, 준비사항을 철저히 이행해 즉시 사업을 시작하겠다”며 “지역경제 활동과 지방재정 효과가 극대화될 수 있게 신속집행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