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내항재생 시작, 국내 최초 ‘스마트 선박안전지원센터’ 생긴다
인천 내항재생 시작, 국내 최초 ‘스마트 선박안전지원센터’ 생긴다
  • 이종선 기자
  • 승인 2020.01.23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박 수리·관리, 안전 체험 프로그램 등 운영
2022 준공 예정, 해양도시 정체성 확립기대

[인천투데이 이종선 기자] 시민들을 위한 해양안전체험 교육시설 ‘스마트 선박안전지원센터’가 국내 최초로 인천 내항 1부두에 만들어진다.

인천시는 최근 스마트선박안전지원센터 건립 대상지를 인천 내항 1부두 내(중구 항동7가 10번지 일원)로 확정했다. 사실상 인천 내항재생사업으로 추진하는 첫 번째 사업이다.

스마트선박안전지원센터 위치도.(사진제공 인천시)

총사업비는 98억9000만 원이며 전액 국비로 투입된다. 2021년 착공해 2022년에 준공될 예정이다. 올해는 예산 6억6000만 원을 편성해 기본·실시 설계를 진행한다. 지상 3층에 연면적 2400㎡ 규모로 지어질 계획이다.

스마트선박안전지원센터는 선박 이용자와 종사자를 위해 특화된 해양안전체험 교육장이다.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은 수상레저기구 등록 비율이 국내 29.7%로 가장 높다. 소형선박 조정면허증 교부 비중도 국내 30.9%를 차지한다. 이에 따라 해양사고 발생에 대비하는 해양안전체험 교육시설이 필요한 상황이다.

선박안전지원센터에서는 선박 수리·관리뿐 아니라 시민을 대상으로 한 가상현실(VR) 교육과 실제 해역 교육 등, 종합적인 해양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될 전망이다.

기존에는 설립 예상부지로 영종도가 거론됐다. 그러나 사업시행자인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은 위치·기반시설 등을 따져봤을 때, 영종도의 시민 접근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했다. 이후 공단은 인천항만공사와 협의 후 지난 11월 내항 1부두 토지권원을 확보했다.

스마트선박안전지원센터 건립사업은 인천 내항 1·8부두 개방과 관련한 사실상 첫 사업이다. 내항재생의 핵심인 상상플랫폼 사업을 맡은 CJ CGV가 지난해 12월 시민단체의 비판에 부담을 느껴 사업을 포기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과 맞물려 시는 최근 내항재생사업을 전면개발·전면개방에서 단계별 추진으로 선회했다. 전면개발 시 계획기간만 3년 이상이며, 시민들의 참여를 보장하기 어렵다는 게 주요 이유다.

시는 선박안전지원센터 건립으로 수도권의 선박 레저활동 안전사고가 줄고, 인천이 해양도시 정체성을 확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인천 이외에 권역별로 전남 목포, 부산, 강원 동해에도 스마트선박안전지원센터를 조성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