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명절 뱃삯 지원 중단에 섬 주민들 ‘울상’
인천시 명절 뱃삯 지원 중단에 섬 주민들 ‘울상’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1.20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설ㆍ추석대비 관광객 절반 이상 줄 듯”
시, “섬 일부 주민 반대로 사업진행 어려워”
주민들, “정책적으로 충분히 보완 가능해”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인천시가 추진하던 명절 기간 섬 지역 뱃삯 지원 사업이 올해 설부터 중단되면서 섬 주민들이 울상이다. 섬 지역 상인들은 뱃삯 지원 사업 중단으로 관광객이 지난해 명절보다 절반 이상 줄었다고 말한다.

시는 섬 관광 활성화와 명절 귀성을 돕기 위해 명절 연휴 전 국민 연안여객선 승선료 무료혜택 사업을 2018년부터 운영했다. 명절 기간에 인천의 섬에 1박 2일 이상 머무는 관광객을 대상으로 승선료를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시는 주말ㆍ공휴일ㆍ여름휴가철엔 10% 할증 운임을 운영하기도 했다.

인천시민이 아닌 경우 승선료가 백령도 13만3000원, 대청도 12만4900원, 연평도 10만9000원으로 부담이 큰 편이다. 이 지원 사업을 시작하고 명절 기간에 관광객이 증가하면서 섬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크게 공헌하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승선료 무료혜택 사업을 진행하면서 섬 지역 관광객이 많이 늘었다”고 말했다.

그런데 지난해 추석 때 섬 주민들 중 일부가 배표를 구하기 힘들다고 불만을 제기하자, 시는 이 지원 사업을 다시 검토해 올 설부터 중단하기로 했다. 당시 이 사업을 반대한 주민들은 관광객들이 배표를 선점해 정작 주민들이 이용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연안부두의 모습.
연안부두 모습.

이와 관련해 시 관계자는 “명절에 기차ㆍ버스표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다. 여객선도 마찬가지다. 대안교통수단이 없다보니 주민 반대가 더 크게 느껴진 것이다”라고 한 뒤 “섬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사전예매 등을 진행했지만, 계획이 바뀌거나 사전에 설명을 듣지 못한 주민들은 여객선 표를 구하기 어려웠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상황을 우려한 시는 섬 지역 주민들을 위해 전체 좌석 30%를 주민 몫으로 남겨뒀다. 승선권 예매가 몰릴 것을 예상하고 이 기간에 주민들을 대상으로 예매도 진행했다. 또, 인구가 많은 백령도에는 여객선을 추가 투입했다.

허선규 인천해양도서연구소 소장은 “일부 주민의 반대로 사업을 중단하겠다는 시의 결정에 동의할 수 없다”고 잘라 말한 뒤 “남북 대립 속에 인천 섬 지역 어민들의 조업이 제한되고 중국어선 불법조업으로 어업이 위협받고 있는데, 관광산업마저 무너지면 인천 섬 지역의 미래는 없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섬 지역 숙소 등 예약자가 지난해 설과 추석보다 절반 이상 줄었다. 승선한 관광객 수를 보면 확실하게 알 것이다”라며 “이는 승선료 무료혜택 사업이 섬 지역 관광산업에 큰 효과를 불러일으켰다는 것을 입증하는 근거다”라고 주장했다.

허 소장은 또, “지역 주민들이 반대하는 이유는 충분이 공감하지만, 이는 정책적으로 충분히 보완할 수 있는 문제다”라며 “사업이 자리 잡기 위한 시행착오는 존재한다. 그런데 시행착오를 겪는다고 모든 사업을 중단할 순 없는 노릇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시는 옛 지원사업의 대안으로 일요일에 섬에 들어가 1박 2일 이상 머무는 관광객을 대상으로 승선료를 50% 지원하는 사업을 고민 중이지만, 그게 실효성이 있을지는 의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