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관석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지역의무공동도급 시행”
윤관석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지역의무공동도급 시행”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12.18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정책위, 기재부, 국토부 등 당정협의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20개 사업에 대해 지역업체가 의무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하는 ‘지역의무공동도급제’가 도입될 전망이다.

윤관석 의원(사진제공 윤관석 의원실)
윤관석 의원(사진제공 윤관석 의원실)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수석부의장 윤관석(남동을) 의원은 18일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받은 국가균형발전프로젝트 사업 중 20건을 지역업체가 공동으로 도급하는 방안을 당정의 협의해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날 민주당과 정부는 인천 영종-신도 평화도로 등 13건, 9조8000억 원에 해당하는 사업에 대해선 지역업체 의무도급 비율을 40%로 정하고, 남부내륙철도 등 7건, 11조3000억 원 사업에 대해선 의무도급 20%와 지역업체에 가점 20%를 적용하는 것을 발표했다.

윤 의원은 “정부는 이번 계기로 균형발전과 지방 경기활성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게 해야한다”며 “민주당 역시 예산 온기가 지역에 골고루 퍼질 수 있게 제도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