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교통공사 역무원, 자동심장충격기로 생명 구해
인천교통공사 역무원, 자동심장충격기로 생명 구해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12.10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일 원인재역서 쓰러진 20대 청년 살려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인천지하철 1호선의 한 역에서 근무하는 역무원이 역사 안에 비치된 자동심장충격기(AED)로 갑자기 쓰러진 20대 청년의 생명을 구했다.

역무원 홍은기씨.(사진제공 길병원)
역무원 홍은기씨.(사진제공 길병원)

가천대 길병원에 따르면, 지난 5일 오전 7시께 원인재역 역사 안에서 A(28)씨가 갑자기 쓰러졌다.

시민들의 신고로 현장에 달려온 역무원 홍은기(38)씨는 혈색이 검게 변한 채 힘없이 누워있는 A씨를 확인하고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며 사회복무요원에게 AED를 가져오게 했다.

이후 홍 씨는 119 구급대와 실시간으로 전화를 주고 받으며 A씨의 호흡을 살폈고 제세동 패치 부착 뒤 AED에서 흘러라오는 설명에 따라 심장 충격을 실시했다. 그 사이 도착한 구급대는 곧바로 A씨를 길병원 응급실로 이송했다.

이 과정에서 중앙응급의료센터와 인천응급의료지원센터엔 AED 사용을 실시간 감지했고, A씨의 이송 후 AED에 저장된 환자의 심정지 기록과 처치 기록 등은 길병원 의료진에 전달됐다.

병원에 도착한 A씨는 심정지로 인한 뇌 손상과 후유증을 최소화하기 위한 집중치료를 받았고, 다행히 후유증 없이 회복됐다. A씨는 중환자실을 거쳐 현재 크게 호전돼 일반병실에서 치료를 받는 중이다.

홍 씨는 “인천교통공사에서 AED 사용 방법을 교육받은 적이 있고, 환자가 숨을 쉬지 않고 쓰려져 있는 상황에서 다른 생각을 할 겨를이 없었다”며 “당연한 일이었다고 생각하고, 환자가 건강을 회복했다고 하니 뿌듯하고 기쁘다”고 말했다.

양혁준 인천응급의료지원센터장(가천대 길병원 응급의학과)은 “심정지 환자의 골든타임은 5~10분에 불과한데, 김씨의 경우 현장에서 즉각적인 조치와 빠른 이송 덕분에 후유증 없이 깨어날 수 있었다”며 “쓰러진 환자를 보고 지나치지 않은 시민들과, 역무원의 침착한 대처, AED 자동화 시스템이 결합해 목숨을 살리는 일을 해냈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응급의료지원센터는 2017년 12월부터 인천지하철 1호선 61개 역사 중 AED가 없던 32개소에 국내 유일 ‘AED 자동화 관리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AED 자동화 관리 시스템은 AED의 방전과 고장 유무 등을 원격으로 확인하고, AED 사용 시 정보가 실시간으로 센터로 전송되는 시스템이다. 국내 다른 지역의 지하철 역사 등 공공장소에 AED가 설치돼 있지만 사람이 직접 주기적으로 점검을 해야 하기 때문에 고장이나 방전 등을 즉각적으로 알아채기 어려운 면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