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문화재단 성희롱 피해자, 산재신청 검토 중
인천문화재단 성희롱 피해자, 산재신청 검토 중
  • 이보렴 기자
  • 승인 2019.11.14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건과 문화재단 사건처리 과정 스트레스 때문
노조 요구사항, 재단에서는 모두 “검토 중”

[인천투데이 이보렴 기자] 인천문화재단에서 성희롱 사건이 발생한 지 약 6개월이 지났다. 이 상황에서 약 6개월 간 병가 중인 피해자는 산재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 사건과 사건 발생 이후 처리과정에서 발생한 스트레스 때문이다. 인천문화재단 측은 “산재 처리 관련 사안은 이미 안내했다”고 답했다.

인천문화재단
인천문화재단

인천문화재단에서 성희롱 피해가 발생한 것은 지난 5월 12일. 같은 사무실 옆자리에서 일하는 남직원 A씨가 근무 중에 불법 음란물을 시청했다는 것이다. 사건 피해자는 2명으로, 한 명은 사건 때문에 이후 약 6개월 간 병가 중인 상황이다.

유세움(비례대표) 시 문화복지위원회 의원이 제공한 지난 11일 기준 ‘직장 내 성희롱 대응 절차에 따른 인천문화재단 성희롱 사건 대응과정 및 현황’을 보면, 9월 4일 이후 현재까지 인천문화재단은 명확한 성희롱 재발방지대책을 시행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피해자 의견이 반영된 재단 내 ‘성희롱성폭력재발방지대책안’이 10차 인사위원회에서 검토됐음에도 시행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사건 이후,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인천문화재단지회(이하 노조)에서는 ▲사측으로 구성된 성희롱 고충상담원을 외부전문가로 지정 요구 ▲성희롱성폭력 예방규칙 개정 ▲2차 가해자 문책과 사과를 요구했다.

인천문화재단 측은 “여성가족부 매뉴얼에 따르면 고충상담원은 보통 기관 내 사람들로 지정한다”며 “고충상담원은 전문적인 상담원이 아니며 필요하다면 외부조사위원을 영입하는 방식”이라고 답했다. 노조 측에서 요구하고 있는 ‘외부 전문가 지정 요구’에 대해서는 “현재 검토 중이며 사실상 외부 전문가를 지정한다고 해도 재단에 상시 있을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또 “노조와 협의해 성희롱성폭력 예방규칙을 개정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여성가족부에서 표준 매뉴얼로 제작한 성희롱 예방규칙이 있는데, 이를 문화재단 상황에 맞게 새로 개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2차 가해’에 대해서는 논의해 봐야 한다고 답했다. “피해자들은 사건 신고 절차와 관련된 모든 사람들을 2차 가해자라고 지목하고 있다”며 “사실상 당사자들은 자신들이 2차 가해자라는 사실을 인정하지 않고 있으며, 이런 사건은 처음이라 대처가 신속하지 못했던 점은 있었다”고 말했다. “이 부분은 문화재단 대표도 충분히 인지하고 있어 11월 중에는 마무리하기 위해 고민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1일 인천시 행정사무감사에서도 인천문화재단은 성희롱 사건을 지적 받았다. 김국환(연수3) 시 문화복지위원회 의원은 “사건이 터지면 진실하게 처리해야 하는데, 덮으려는 경향 때문에 언론의 질타를 받았다”며 “제대로 처리했다면 조기에 수습되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