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발전협동조합, 정유섭 의원 왜곡보도 규탄
햇빛발전협동조합, 정유섭 의원 왜곡보도 규탄
  • 이보렴 기자
  • 승인 2019.11.11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투데이 이보렴 기자] 인천 햇빛발전협동조합이 지난 8일 오전 11시 부평에 있는 자유한국당 정유섭(부평구갑) 의원 지역사무실 앞에서 정 의원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최근 단체 활동을 왜곡하는 보도가 나왔으며, 정 의원이 왜곡보도를 조장했다고 주장했다. 이번 기자회견에는 인천 햇빛발전협동조합과 가톨릭환경연대, 인천녹색연합, 인천환경운동연합, 전국시민발전협동조합연합회가 참여했다.

지난 8일, 정유섭 의원 인천지역 사무실 앞에서 인천 햇빛발전협동조합이 왜곡보도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제공 인천햇빛발전협동조합)
지난 8일, 정유섭 의원 인천지역 사무실 앞에서 인천 햇빛발전협동조합이 왜곡보도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제공 인천햇빛발전협동조합)

햇빛발전협동조합은 화석연료발전 때문에 발생하는 기후변화를 막기 위해 친환경 에너지정책 수립을 요구하는 시민단체다. 이들은 이날 최근 10월 한 달 동안 보도됐던 내용에 대해 명백히 왜곡보도라고 규탄했다.

문제가 된 보도 내용은 ▲태양광 단체를 ‘친여단체’로 규정 ▲태양광 단체들이 전기판매대금을 10% 이상 비싸게 팔고 있다는 내용 ▲태양광 단체 요구대로 문정부에서 태양광정책을 시행했다는 것이다. 이때 요구했다고 알려진 제도는 ▲FIT(고겅가격제) 재도입 ▲태양광 계통연계비 면제 ▲태양광 시설 설치 세금 면제 ▲태양광 저금리 융자 등이다.

인천 햇빛발전협동조합은 “대부분 지역에서 운영하고 있는 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에 설립돼 조합원 1인 1표로 자발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특정 개인의 것이 아니라 협동조합에 참여하는 시민의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 “협동조합에서 운영하고 있는 발전소들은 대부분 100kW 이하로 적은 발전소들”이라며 “10% 높은 가격은 특혜가 아니라 100kW 미만 발전소들과 100kW~3000kW까지 운영하는 일반발전소의 규모에 따라 달라진 가격”이라고 설명했다. 발전소 규모가 크면 상대적으로 단가는 떨어진다는 뜻이다.

또 “FIT(고정가격제)가 재도입됐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태양광 계통연계비를 면제받았다거나 태양광 저금리 융자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FIT는 태양광 조합이 공급하는 전역에 대해 한국전력이 고정가격을 보증해주는 제도다.

인천햇빛발전협동조합은 “현 정부에서는 FIT제도가 재도입된 게 아니라 RPS제도가 일부 변형돼 시행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태양광 시설 설치 세금 면제 요구도 전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런 왜곡보도 내용은 모두 ‘정유섭 의원에 따르면’이라며 정유섭 의원의 자료를 바탕으로 보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정 의원 측은 “할 말 없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