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산업유산 체계적 관리 위해 제도 정비해야”
“인천 산업유산 체계적 관리 위해 제도 정비해야”
  • 류병희 기자
  • 승인 2019.11.06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의회, ‘인천 산업유산 보존과 활용 토론회’ 개최
내년에 조례 개정, 근현대 건축자산 관리 체계화 전망
“건축자산 현장조사 한계, 시민 참여와 인식 제고 중요”

[인천투데이 류병희 기자] 인천 근현대 산업유산을 체계적으로 보존ㆍ활용하기 위한 실행계획을 마련하고 관련 제도를 정비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인천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지난 5일 ‘인천 산업유산 보존과 활용 토론회’를 개최했다. 인천 근현대 건축물과 산업유산 등이 어떻게 이해되고 있는지, 인천만의 차별화된 지역 자산 가치를 어떻게 발굴하고 활용할지 등, 정책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였다.

토론회에는 시의회 안병배 부의장, 이병래 기획행정위원장, 조성혜 의원과 시 문화재ㆍ도시재생ㆍ관광ㆍ건축 분야 관계자와 시민 등 40여 명이 참여했다. 발제와 지정 토론엔 인천연구원 기윤환, 서울연구원 민현석, 경기연구원 남지현 연구위원과 안창모 경기대학교 교수가 참여했다.

지난 5일 인천시의회에서 열린 '인천 산업유산의 보존과 활용 토론회'에 많은 시민들이 참여해 경청하고 있다.
인천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11월 5일 ‘인천 산업유산 보존과 활용 토론회’를 개최했다.

사회를 맡은 조성혜 의원은 “산업유산과 건축자산 등 근현대 유산을 도시재생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과 연계해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한다”며 “이에 대해 인천은 공공영역에서 관심이 소홀하다가 늦게 시작하지만 정책적으로 실현해야한다”고 말했다.

안병배 부의장은 “인천 도시재생과 관련해 특히 지역 주민들이 미래 가치를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올해 근현대 문화유산이 남아있는 부산ㆍ목표ㆍ군산 등을 돌아봤는데, 인천의 건축자산 기초조사ㆍ연구가 앞으로 세부적 실행계획으로 발전해 제도적으로 정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천 건축자산 기초조사를 실시한 기윤환 연구위원은 “이번 연구는 ‘애경사’ 창고 철거 등 근대역사 자산이 훼손되고 관리가 미흡했던 점 때문에 기초조사를 먼저 실시한 것이다”라며 “문헌조사, 로드 뷰, 현장조사 등 두 차례에 걸친 목록화와 전문가ㆍ원로ㆍ시민 등의 의견수렴 등으로 최종 714건을 대상으로 삼았다”고 말했다.

이어 실천과제로 ▲건축자산 조사체계 마련 ▲건축자산 관리ㆍ지원체계 구축 ▲시민 체감형 홍보와 공감대 형성 ▲우수 건축자산 등록ㆍ활용 ▲건축자산진흥구역 지정ㆍ관리 ▲건축자산 진흥정책 활성화를 제시했다.

시는 이 기초조사를 토대로 내년부터라도 조례 개정으로 건축자산 관리 전담 부서를 신설하고, 인천건축자산문화관 건립과 관리지구 지정, 매뉴얼 작성, 지원 사업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기초조사 최종 보고서는 이르면 이달 나온다.

서울 ‘미래유산’ 사례를 발표한 민현석 연구위원은 “2013년부터 시작한 서울 ‘미래유산’ 사업은 사라져가는 미래유산의 가치를 공통의 기억으로 공유할 수 있을까, 하는 물음에서 출발했다”라며 “미래유산을 보존하는 일은 물 컵을 보존하는 것이 아니라 컵에 담긴 물을 보존하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남지현 연구위원은 “산업유산은 역사적 결과물로 쇠퇴한 도시의 경제적 재생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인천 산업유산의 특징을 설명한 뒤 “인천만의 스토리를 중심으로 건축자산 관리와 마을만들기 등과 연계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야한다”고 말했다.

안창모 교수는 ‘근대 도시 인천의 재해석과 근대유산의 보존과 활용’이라는 주제를 발표하면서 인천 개항기 역사를 언급하고 산업도시 발전과 특징을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