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강화군 돼지열병 ‘이동제한 조치’ 24일 해제 전망
[단독] 강화군 돼지열병 ‘이동제한 조치’ 24일 해제 전망
  • 김갑봉 기자
  • 승인 2019.10.22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 “안정화 단계... 관광객 감소 등 사회적 손실 고려”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인천 강화군(유천호 군수)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안정화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보고, 이동제한 조치를 해제하는 것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강화군은 이동제한을 해제하는 대신, 주요 거점 지역에 대한 방역과 예찰지역에 대한 감시는 지속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동제한 시점은 전량 살처분 일로부터 3주(잠복기 21일 적용)되는 24일이 될 전망이다.

강화군 축산과 관계자는 “관광객이 급격하게 감소했고, 이동제한에 따른 강화군민은 물론 외지인들의 불편 호소 민원도 엄청났다. 전량 살처분으로 이른바 감염원 숙주가 제거 됐는데, 규제가 심하다는 민원이 지속됐다”며 “살처분을 했던 3일로부터 3주되는 24일에 이동제한을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인천시가 25일 강화대교 아프리카돼지열병 거점소독시설에서 출입차량에 대한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강화대교 입구 돼지열병 거점소독시설 방역 작업

강화군 돼지열병은 파주에서 9월 17일 발생 후 일주일 뒤 인 9월 24일 처음 발병했고, 그 뒤 9월 27일까지 모두 다섯 번 발생했다.

강화군과 인천시는 사태가 심각하다고보고, 돼지열병의 추가 남하를 막기 위해 10월 3일 전량 살처분했다. 강화군에서 사육하던 돼지는 총 3만8000여 마리로, 인천 전체 사육 돼지 수(4만3108두)의 88%를 차지했다. 살처분 과정에서 태어난 새끼돼지까지 포함해 모두 4만3000여마리가 매몰됐다.

피해는 심각했다. 강화군이 자체 추산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인한 피해 규모는 약 280억 원에 달했다.

양돈 농가만 피해를 입은 게 아니다. 돼지열병 확산과 제한조치 등으로 강화군은 관광 손실액 등 사회적 손실액이 305억 원 이상이라고 추산했다.

실제로 주요 관광지 관광객 수가 약 3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화군 대표축제인 새우젓축제와 고려인삼축제 등 가을축제가 태풍 ‘링링’과 ‘돼지열병’으로 인해 잇따라 취소됐다.

강화군은 돼지열병이 안정화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추가 사회적 손실을 막기 위해 이동제한 조치를 해제할 계획이라고 했다.

강화군은 축산농가와 축산 차량에 대한 이동제한 조치는 해제하더라도, 예찰지역 지정은 운영하기 때문에 강화대교 입구 등 주요 거점 방역 시설과 돼지열병 발생 농가 통제 초소는 운영한다고 밝혔다.한편, 돼지열병은 안정화 단계에 접어 들었지만 양돈농가는 여전히 잠 못 이루고 있다. 강화군 양돈농가는 살처분에 대한 정부 보상이 미흡하다며, 비상대위원회를 꾸려 적정 보상가를 요구 하고 있다.

비대위는 살처분을 결정한 9월 24일 도매가격(1kg당 5097원, 축산물품질평가원 기준)을 기준으로, 보상을 요구하고 있다. 비대위가 요구한 보상가는 돼지 한 마리당 평균 41만 원 선이다.

반면, 농식품부는 비대위가 요구한 것보다 6만 원가량 적은 35만 원으로 가책정했다. 이는 17년 전인 2002년 돼지콜레라 보상액에서 불과 2만 원 오른 가격이라, 양돈농가 비대위는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비대위는 경영손실 보상과 폐업 희망 농장 폐업 보상, 정부 대출금 기한 연장과 이자 감면 등을 함께 요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