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노동부 출신들, 취업성공패키지 상당수 수탁운영”
이정미, “노동부 출신들, 취업성공패키지 상당수 수탁운영”
  • 조연주 기자
  • 승인 2019.10.21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업체가 센터 21곳 운영, 38억여 원 가져가기도

[인천투데이 조연주 기자] 지난해 취업성공패키지 민간위탁 사업비 120억여 원 이상을 고용노동부와 산하기관 퇴직자 8명이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의당 이정미(비례) 국회의원은 “노동부가 제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8년 기준 취업성공패키지 민간위탁 기관(=센터) 626곳 중 노동부와 그 산하기관 퇴직자 8명이 운영하는 업체가 수탁 운영하는 센터가 57곳(9.1%)이며, 이중 한 명은 센터 21곳을 운영해 사업비 38억8000만여 원을 가져간 사실을 확인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의원은 “2018년 기준 노동부 출신이 대표자인 업체가 운영하는 센터 57곳에 지급한 사업비 총액은 120억7000만여 원으로, 전체 사업비 1570억여 원의 7.7%를 차지한다”고 한 뒤 “이밖에도 대리사장을 내세워 운영하는 사례도 있기 때문에 정부부처 출신 대표자가 운영하는 업체 수는 더 많을 것이다”라고 예상했다.

이 의원은 특히, 한 업체는 특정 지역에 센터 21개를 운영하면서 위탁사업비 38억8000만여 원을 지급받았으며, 또 다른 업체는 국내에 센터 15개를 운영하면서 1년간 위탁사업비 37억1000만 원을 지급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이어 이 의원은 “취업성공패키지 민간위탁 사업은 매해 국정감사에서 프로그램 강의 질이 낮고 강의료는 높다는 지적이 나왔다”며 “민간 수익 보장에 치우치는 사업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는 만큼, 노동부가 대책을 적극 마련해야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