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투티비 취재뒤끝] '서해평화' 접경지 균형발전
[인투티비 취재뒤끝] '서해평화' 접경지 균형발전
  • 인천투데이
  • 승인 2019.10.17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투데이] 남북평화와 관련된 수많은 담론이 존재하지만 실제로 체감할 수 있는 담론은 적다.

인천 강화군과 옹진군은 접경지역으로 접경지 규제와 수도권 규제를 동시에 적용받고 있어 갈수록 낙후되고 있다. 균형발전 차원에서 이를 해소할 수 방안은 무엇이 있을까.

▲진행 김갑봉 · 이종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