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환경공단·SK인천석유화학, ‘미생물 하·폐수 처리’ 함께 연구
인천환경공단·SK인천석유화학, ‘미생물 하·폐수 처리’ 함께 연구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10.14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인천석유화학 개발 솔루션 연구 사업 양해각서 체결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인천환경공단(이사장 김상길)이 14일 오전 SK인천석유화학(대표이사 최남규)과 ‘친환경 고효율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 실증사업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함께 연구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천환경공단과 SK인천석유화학이 14일 오전 ‘미생물 하·폐수 처리 솔루션’ 연구 사업을 함께 하기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사진제공 SK인천석유화학)
인천환경공단과 SK인천석유화학이 14일 오전 ‘미생물 하·폐수 처리 솔루션’ 연구 사업을 함께 하기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사진제공 SK인천석유화학)

인천환경공단과 SK인천석유화학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하·폐수와 하수처리장 미생물 내에 존재하는 각종 미생물을 분석하고, 생물학적 하수 처리방법의 효율을 개선하는 실증 연구 사업에 상호 협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SK인천석유화학이 지난달 초 국내 최초로 개발한 ‘친환경 고효율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은 인공지능, 빅데이터, 미생물 DNA 기반 진단 기술 등 최신 기술과 그동안 축적된 공정 운영 노하우를 접목한 기술이다. 양 기관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하·폐수 처리시설의 처리 효율 향상과 안정 운영을 위해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증 연구를 진행하는 동안 인천환경공단은 각종 하·폐수나 미생물 시료, 처리공정 운영 관련 정보를 제공한다. SK인천석유화학은 제공받은 시료와 정보의 분석 또는 처리 효율 개선방안을 도출하는 일을 담당한다.

김상길 인천환경공단 이사장은 “지역 기업과의 공동 환경기술개발 노력으로 하수 처리 현장에서 발생될 문제 해결에 필요한 기술 접목의 발판이 될 것”이라며 “적극적인 산·학, 산·산 교류 협력으로 안정적인 시설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최윤석 SK인천석유화학 생산본부장은 “회사가 개발한 친환경 하·폐수 처리 기술을 통해 지역 공공하수처리장이 더 효율적이고 깨끗하게 운영돼 지역 수질 개선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화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