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인환 동구청장 “수소연료발전소 굴착심의 허가 없을 것”
허인환 동구청장 “수소연료발전소 굴착심의 허가 없을 것”
  • 이종선 기자
  • 승인 2019.10.10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구 수소발전소 굴착심의 부결 촉구 기자회견
비대위 “동구청장은 행정지원 중단 약속 지켜라”

[인천투데이 이종선 기자]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사업자인 인천연료전지가 그동안 중단된 공사를 10월 중으로 강행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동구 주민들이 허인환 동구청장에게 도로굴착심의를 부결시킬 것을 촉구했다. 허 구청장은 올해 굴착 심의 허가는 없을 것이라 약속했다.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반대 비상대책위원회는 10일 오후 동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월 허 구청장이 말한 수소발전소 행정지원 중단 약속은 여전히 유효하며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대위의 주장은 변함없다. 비대위는 “허 구청장의 약속 이후 상황이 전혀 바뀌지 않았다”며 “발전소 건립에 대한 주민 숙의와 토론 과정은 없었고, 안전·환경 검증에 대해 정부 부처는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인천연료전지는 공사강행, 비대위와 주민들은 온몸으로 저항할 것을 여러 차례 밝힌 상황에서 동구가 굴착심의 허가를 내준다면 이는 물리적 충돌을 방조하는 것이다. 책임은 사태를 방지하지 못한 동구의 책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또 “지난 2017년 8월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사업 허가 당시 주민수용성이 전혀 고려되지 않은 사실이 이미 밝혀졌고, 주민들이 요구하는 안전·환경 검증은 시작조차 못 하고 있다”며 “여건상 제한 요소가 많으니 굴착심의를 반드시 부결 처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반대 비상대책위원회는 10일 오후 동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월 허 구청장이 말한 수소발전소 행정지원 중단 약속은 여전히 유효하며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반대 비상대책위원회는 10일 오후 동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월 허 구청장이 말한 수소발전소 행정지원 중단 약속은 여전히 유효하며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비대위는 “주민들이 일상을 뒤로하고 10개월째 싸우고 있는 이유는 발전소 건립이 주민들의 생명·안전·재산권을 심각하게 침해하기 때문이다”라며 “주민들의 기본권을 지켜야 하는 선출직 정치인인 동구청장이 정부에 각종 대책을 요구하고, 인천연료전지의 공사강행 의사에 경고를 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애초 기자회견을 마친 후 동구청장에게 항의방문을 할 예정이었으나, 기자회견 전에 허 구청장과의 면담이 성사됐다. 비대위는 “면담에서 허 구청장은 주민 동의 없는 굴착심의는 없을 것이며 최대한 늦추겠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도로 굴착은 발전소 가동을 위한 전기·가스·수도 등을 연결하기 위한 과정이다. 인천연료전지가 굴착심의 허가를 받지 못한다면 발전소를 준공하더라도 가동할 수 없다. 하지만 인천연료전지는 우선 발전소 건립부터 강행한다는 방침이다. 굴착허가만 받으면 언제든 발전소를 가동할 수 있기 때문에 인천연료전지도 당장 급한 모양새는 아니다.

또한 비대위는 허 구청장에게 물리적 충돌이 일어나지 않도록 책임 있는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으며, 발전소 허가 주체인 산업통상자원부와의 면담 주선을 요청했다.

한편, 비대위는 14일 열리는 ‘정부·수소 환경전문가 합동 주민설명회’에 참석해 항의하고, 26일에는 동인천역 북광장에서 동구 주민 총궐기를 개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