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인천 동구 수소연료발전소 ‘안상수 취업청탁 의혹’ 파문
[단독] 인천 동구 수소연료발전소 ‘안상수 취업청탁 의혹’ 파문
  • 김갑봉 기자
  • 승인 2019.10.07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위 “업체가 청탁 얘기 전해”… 인천연료전지 “들은 얘기”
한국당 안상수 의원실 “허위사실 유포에 법적 책임 물을 것”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인천연료전지(주)가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공사를 강행하겠다고 밝혀 물리적 충돌이 예상되는 가운데, 수소발전소를 반대한 안상수 국회의원이 연료전지 측에 취업을 부탁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자유한국당 안상수(중구ㆍ동구ㆍ강화군ㆍ옹진군) 의원 측은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허위사실을 유포한 인천연료전지를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안상수 의원은 20대 총선을 앞두고 새누리당 공천에서 배제되자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됐다. 당선 후 안 의원은 1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복당을 촉구한 뒤, 이튿날 인천시당에 입당원서를 제출했다. 사진은 지난달 18일 탈당 기자회견 당시 모습이다.<사진출처 안상수 후보 페이스북>
안상수 국회의원

안상수 의원의 인천연료전지 취업 청탁 의혹은 동구비대위와 인천연료전지 관계자 간 간담회 때 등장했다. 동구비대위는 인천연료전지 관계자가 ‘정치권이 주민들을 이용하는 것’이라고 반대 주민들을 회유하는 과정에서 ‘안상수 의원도 취업을 부탁했다’는 얘기가 흘러나왔다고 주장했다.

동구비대위와 인천연료전지 관계자는 지난 9월 17일께 만났다. 인천시의회에서 열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안전성 문제’ 간담회 때 주민들이 항의하는 과정에서 마찰이 발생했고, 인천연료전지는 동구비대위 공동대표 2인을 포함에 동구 주민 5명을 폭력 혐의로 고소했다.

이와 관련해 동구비대위와 인천연료전지 관계자 간 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인천연료전지 관계자는 동구비대위 대표단 측에 '비대위 활동에 앞장서지 않으면 고소를 취하하겠다'는 취지로 주민들을 설득했다.

그러면서 동구비대위 측에 정치권도 주민들을 이용하는 것일 뿐이라며, ‘지역구 국회의원인 안상수 의원이 인천연료전지에 취업을 부탁했다’, ‘안상수 의원도 인천연료전지 입장에 거의 동조하고 있다’고 했다는 것이다.

안상수 의원의 취업 청탁 의혹에 대해 인천연료전지 관계자는 “동구 비대위를 만났을 때 들은 얘기를 전한 것 뿐”이라며 ”(인천연료전지) 대표와 팀장이 난항을 겪고 있는 인천연료전지 사업에 대해 도움을 부탁하려고 안상수 국회의원실을 방문했을 때, 안 의원이 취업을 부탁하는 취지의 얘기를 했다는 것을 들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안상수 의원실은 ‘사실 무근’이라며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안상수 의원실 관계자는 “안 의원은 누구보다 수소연료전지를 반대했고 반대 1인 시위까지 진행했다. 취업 청탁 하지도 않았을뿐더러,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인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동구비대위도 법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동구비대위는 “지역구 국회의원과 주민들을 이간질 하려는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다. 지역구 국회의원과 주민들을 갈라놓으려는 시도를 하고 있는 인천연료전지에 안상수 의원이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동구비대위는 또 “인천연료전지가 고소를 빌미로 비대위와 주민들의 입을 막고 위축시키려 하고 있다. 주민들을 고소한 뒤, 비대위 활동을 안 하면 취하하겠다는 건 인천연료전지의 수준을 보여주는 비열한 행태”라며 “비대위는 인천연료전지의 이간질의 행태에 대해 법적 대응도 마다하지 않고 흔들림 없이 단호히 대처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인천연료전지는 해당 간담회가 회사에서 추진한 공식적인 간담회가 아니라, 직원 개인이 벌인 일라며 회사와는 무관한 일이라고 했다. 아울러 '비대위활동을 안하면 고소를 취하하겠다'는 얘기도, 회사 관계계자가 건넨 얘기가 아니라 비대위 쪽 관계자가 제안한 것이라고 반박했다.